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손태영, 특혜논란에 SNS도 시끌 "가수들 짓눌렀다"
2018. 12.03(월) 15:15
배우 손태영
배우 손태영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배우 손태영이 아들 특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SNS에 항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손태영은 2일 개인 인스타그램에 아들과 조카를 데리고 '2018 멜론 뮤직 어워드(이하 MMA)'에 참석한 인증숏과 소감글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가 그룹 아이콘(iKON) 멤버들과 함께 사진을 찍은 모습이 담겼다. 또한 손태영은 "베스트송 아이콘 친절함에 감사드린다. 매너남 상윤 씨도 같이 무대 올라 기뻤다. 로꼬 씨 반가웠다. 팬이다. 좋은 추억이 됐길 바라 얘들아. 사촌동생, 사촌누나"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와 관련 손태영과 아들, 조카에 대한 특혜 논란이 제기되며 거센 반발을 야기했다. 이에 손태영은 해당 글을 삭제했다.

하지만 손태영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비판 여론은 수그러들지 않는 모양새다. 특히 누리꾼들은 손태영의 최근 SNS에 항의 댓글을 게재하며 비판 여론을 이어가고 있다. 누리꾼들은 "얼른 기자회견 소집해서 모든 가수 분들께 본인의 상식 밖의 행동에 대해 사죄하길", "대한민국 톱클래스 가수들을 정말 짓눌렀다. 본인이 낸 불 얼른 끄지 않으면 계속해서 번질 수밖에 없다는 결 명심해라"라고 지적했다.

그런가 하면 일각에서는 "무슨 논란까지", "누구나 실수할 수 있다", "이번 계기로 더 성숙한 모습과 연기 보여주길 바란다"고 반응하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앞서 손태영은 1일 진행된 MMA에 시상자로 참석했다. 이 가운데 현장에 있던 팬이 직접 촬영한 영상(직캠)에서는 손태영이 아들은 물론 조카까지 가수석에 앉혀 시상식을 관람하도록 한 모습이 포착돼 파문을 빚었다.

이와 관련 손태영의 소속사 에이치에이트(H8) 관계자는 티브이데일리에 "아들이 특정 가수의 공연 무대를 보러 간 것이 아니라 엄마(손태영)의 시상하는 모습을 보러 현장을 찾았다. 자리도 현장 스태프에게 안내를 받은 자리였다"며 "시상하는 모습만 보고 바로 자리를 떠났기 때문에 큰 문제가 생길 것이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가수의 공연을 보러 온 팬분들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부분은 정말 죄송하다. 손태영은 현장에 일하러 간 것이었고, 정말 짧은 순간 앉았다가 일어났다. 특혜를 받았다는 부분은 정말 오해"라고 해명했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손태영 SNS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손태영 | 손태영 특혜논란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