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MA, 손태영 특혜논란 사과 "팬들께 송구" [공식입장]
2018. 12.03(월) 17:35
배우 손태영
배우 손태영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멜론이 배우 손태영의 시상식 특혜 논란을 해명했다.

'2018 멜론 뮤직 어워드(이하 MMA)' 측 관계자는 3일 티브이데일리에 "시상식 현장이 제대로 통제되지 않아 송구스러운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참석한 아티스트와 팬분들께 사과드린다. 이번 사례를 교훈 삼아 앞으로 운영에 더욱 주의하겠습니다. 답변이 늦어져 죄송하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앞서 1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동 고척 스카이돔에서는 MMA가 치러졌다. 이 자리에는 배우 손태영이 시상자로 참석했다. 문제는 손태영이 아들과 조카를 대동한 것. 특히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가 수상자들과 함께 가수석에 앉아 있는 모습이 포착돼 특혜 논란을 빚었다.

이와 관련 손태영의 소속사 에이치에이트(H8) 관계자는 티브이데일리에 "아이들이 앉은자리는 현장 스태프에게 안내를 받은 자리였다. 손태영이 시상하는 모습만 보고 바로 자리를 떠났기 때문에 큰 문제가 생길 줄은 생각도 못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팬들이 현장을 직접 촬영한 소위 직캠 영상에서는 아이들이 손태영의 시상 순간이 아닌 방탄소년단 등 다수의 아이돌 그룹 무대를 감상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에 MMA 관객들 사이에서 손태영의 거짓 해명에 대한 비판까지 야기됐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티브이데일리 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멜론 | 손태영 | 손태영 MMA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