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인간극장' 11년 차 귀농 부부, 전주 새벽 시장 큰손이라 불리는 이유
2018. 12.06(목) 07:56
인간극장
인간극장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인간극장'에서 귀농 11년 차 부부의 이야기를 다뤘다.

6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은 '그 여자의 마당 넓은 집' 4부로 꾸며졌다.

전라북도 김제 끄트머리에 자리한 마당 넓은 한옥 한 채. 한 눈으로 봐도 세월이 느껴지는 이 집에 귀농 11년 차 박종호(51) 씨와 남편이 지은 농산물로 반찬을 만들어 파는 강은미(44) 씨, 그리고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다섯 명의 아이들이 산다.

10여 년 전만 해도, 도시에 살며 30대의 젊은 전문경영인도 하고, 작은 건설사도 운영하는 등 풍족한 삶을 누렸던 부부는 지인의 사기로 사업이 기울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아이마저 의료사고로 잃으며 크나큰 시련과 아픔을 겪게 됐다.

깊은 상처를 안고 내려온 외딴 시골 마을. 하지만 부부는 땅을 일구고, 반찬을 만들며 뜻밖의 치유를 얻었다. 그들만의 보금자리를 발견한 것. 폐가나 다름없던 마당 넓은 한옥 한 채를 3년째 고치고 칠하며 부부와 아이들은 똘똘 뭉쳐 지난날의 아픔과 고통을 이겨낸다. 너른 마당엔 반질반질한 장독이 놓이고, 처마 밑엔 빨간 곶감이 주렁주렁 열린 가족의 보금자리. 누구나 마음속에 자신만의 집 한 채를 꿈꾼다.

이날 강은미 씨는 새벽부터 시장에 갔다. 전주촌 뚝방에 자리한 남부촌 시장은 새벽에 4시간 정도 개장하는 반짝 시장이다. 거의 매일 반찬 재료를 사러 오니 상인들과 친분이 깊은 강은미 씨다.

상인들이 직접 농사 지은 채소라 싱싱했다. 입김을 쏟으며 새벽장에 다닌지가 벌써 7년째인 강은미 씨는 나름 큰 손으로 대우를 받았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인간극장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