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키즈’ 도경수가 절대 놓지 못할 끈 [인터뷰]
2018. 12.13(목) 16:00
스윙키즈 도경수 인터뷰
스윙키즈 도경수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배우 겸 가수 도경수는 올해로 4년차 배우다. 벌써 드라마만 5편, 영화는 8편에 출연을 했다. 가수 활동을 하면서도 도경수는 꾸준히, 너무나도 성실히 배우로서의 활동을 하고 있다.

이번에 도경수가 선택한 작품은 영화 ‘스윙키즈’(감독 강형철 배급 NEW)다. ‘스윙키즈’는 1951년 거제도 포로수용소, 오직 춤에 대한 열정으로 뭉친 오합지졸 댄스단 ‘스윙키즈’의 가슴 터질 듯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도경수는 극 중 우연히 탭댄스에 빠져들게 된 수용소의 반항아 로기수를 연기했다.

그간 도경수는 영화 ‘카트’ ‘순정’ ‘형’ 등을 통해 상처를 가진 인물들을 묵직하게 연기해왔다. 그러나 이번 작품에서는 기존의 모습과 다른 면모를 관객들에게 보여준다. 그는 “전작에서는 마음에 상처가 있는 캐릭터를 만났다”며 “이번 작품에서 내 안에 장난스러운 면을 극대화 시킬 수 있어서 가장 좋았다”고 밝혔다.

도경수는 이번 작품을 통해서 자신의 스트레스를 많이 분출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했다. 그렇기 때문인지 그는 촬영할 때 너무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에 모든 면에 있어서 영화에 대한 만족감을 연신 강조했다.

도경수는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 이어 ‘스윙키즈’에서도 안정적인 연기로 호평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도경수는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그는 “항상 똑같이 했을 뿐이다”고 말했다. 도경수가 연기를 하면서 세운 원칙은 오로지 공감을 주자는 것이었다. 영화를 보고 자신의 연기를 좋게 생각해주는 것도 결국 기수라는 캐릭터에 공감을 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로기수 역할을 함에 있어서도 도경수는 관객들이 공감을 할 수 있도록 많은 준비를 해야했다. 그는 “당시 기수가 어떻게 생각을 하고 살아갔을 지 공감을 하는 것이 힘들었다”고 말했다. 기수를 이해하기 위해서 당시 남아 있는 자료를 공부하면서 기수라는 삶을 이해하려고 했다.

“종군 기자가 찍은 사진이 많았어요. 포로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봉지를 뒤집어 쓰고 춤을 추는 사진도 있었어요. 제가 본 사진 중 껄렁하게 서서 모자를 삐딱하게 쓴 사람이 있었는데 로기수와 가깝다는 생각을 했어요.”
티브이데일리 포토

도경수는 로기수가 ‘모던러브’에 맞춰 춤을 추는 장면이 가장 강렬했다고 말했다. 그는 “비록 상상이긴 했지만 자신의 억눌린 감정을 누구의 시선도 느끼지 않고 마음껏 표출했다”며 “그 장면이 기수의 감정이 가장 잘 드러났다고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촬영을 하면서도 어떻게 편집이 되어 나올지 가장 궁금했던 것도 ‘모던러브’ 장면이라고 했다. 도경수는 판래 역의 박혜수와 각자 다른 장소에서 춤을 추는 장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는 처음 이 장면을 보고는 “너무 좋았다”고 밝혔다. 특히 강형철 감독의 편집 덕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자신의 연기에 대한 디테일한 부분이 아쉽다고 했다. 그는 장면 장면에서 조금 더 감정을 표현했으면 하는 것들, 동작을 하는 것에 대한 것들 등 아쉬움이 늘 있다고 했다. 이러한 아쉬움을 통해, 혹은 현장의 경험을 통해서 도경수는 차근차근 대중에게 인정 받는 배우로 성장을 하고 있다.

특히 도경수는 현장에서의 배움이 자신에게 큰 자산이 된다고 했다.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를 할 당시 연기 레슨을 하는 선생님이 있었다고 했다. 그러나 현장에서 감독님과 이야기를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 연기 레슨 선생님에게 따로 배우지 않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또한 현장에서 만난 자레드 그라임스에게도 많은 것을 배웠다고 했다. 도경수는 “보는 것만으로도 공부가 되는 배우”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동료 배우이지만 마치 스승처럼 현장에서 자레드 그라임스 때문에 배운 게 많았다고 밝혔다. 말이 통하지 않았음에도 소통 문제에 있어서도 어려움이 없었다고 말했다.

“현장에서 선배들이 하는 걸 보면 공부가 많이 돼요. 연기적인 조언을 듣기보다는 연기를 들어갈 때 눈빛만 봐도 공부가 될 정도에요. 그런 점에서 많은 걸 느끼고 있어요. 그래서 늘 선배들을 관찰을 해요.”
티브이데일리 포토

도경수는 가수와 배우, 장르가 다르지만 어느 것 하나 쉬운 것이 없다고 했다. 그러나 가수나 배우 모두 작품을 대중에게 보여주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는 것이 같다고 했다. 가수로서 춤과 노래를 보여주는 것과 배우로서 연기를 보여주는 것이 다를 것이 없다고 했다. 다만, 보여주기 위해서 많은 노력과 연습이 필요하다고 했다.

두 가지 길을 모두 가기란 쉽지 않다. 그럼에도 도경수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으려고 한다. 그 이유에 대해 도경수는 “연기를 할 때 내가 평소 느끼지 못한 감정을 느끼는 순간이 있다”고 했다. ‘괜찮아 사랑이야’를 찍으면서 독특한 경험을 했던 사연을 털어놨다. 평소 눈물이 없는 자신이 상대 배우와 눈을 마주치며 연기를 하는데 울컥하는 걸 느꼈다.

도경수는 “울고 싶지 않아도 눈물이 났다”고 당시에 자신이 느꼈던 감정을 이야기했다. 이러한 경험을, 자신이 느낀 감정을 관객들과 공감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했다. 그는 “내 연기를 보고 공감하고 에너지를 얻고 슬프기도 하고 기쁘기도 했으면 좋겠다”며 “작품에서 도경수가 아닌 캐릭터가 보이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연기는 저에게 있어서 절대 놓지 못할 끈이에요. 연기를 하면서 느끼지 못했던 감정을 캐릭터를 통해서 간접적으로 느껴요. 그 쾌감을 무시하지 못할 것 같아요. 평생 연기를 하지 않을까요.”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도경수 | 스윙키즈 | 인터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