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모이’ 윤계상 “내가 예능하면 소름 끼치게 노잼”
2018. 12.22(토) 11:00
말모이 윤계상 인터뷰
말모이 윤계상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배우 윤계상이예능 프로그램 출연하지 않는 이유를 밝혔다.

윤계상은 20일 서울 삼청동 소재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말모이’(감독 엄유나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관련 인터뷰에서 자신이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을 하지 않는 이유를 설명했다.

윤계상은 JTBC예능 프로그램 ‘같이 걸을까’에 god 멤버들과 함께 출연을 했다. ‘같이 걸을까’에서 그는 기존에 대중이 알고 있는 모습과 다른 면모를 드러내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게 쉽지 않다고 했다.

그는 “시도를 안 해본 건 아니다”라면 “전에 권율과 함께 ‘원테이블’이라는 예능을 했다. 내가 봐도 내가 소름 끼칠 정도로 재미가 없었다”고 했다.

이어 “예능 프로그램은 사람에 대한 낯을 많이 가려서 긴장을 하는 성격”이라며 “낯을 가리는 게 무너지면 괜찮다”고 말했다.

‘같이 걸을까’에서 보여준 모습에 대해도 윤계상은 “god니까 가능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나는 4차원이라서 적당히 하는 게 없다”며 “아예 하지 않거나 끝까지 가거나 둘 중 하나”라고 밝혔다.

‘말모이’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된 1940년대, 까막눈 판수(유해진)가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계상)을 만나 사전을 만들기 위해 비밀리에 전국의 우리말과 마음까지 모으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윤계상은 극 중 조선어학회 대표 류정환 역을 맡았다.

영화는 2019년 1월 9일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사람 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말모이 | 윤계상 | 인터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