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디데이, 데뷔 4년만 해체 발표 [전문]
2018. 12.26(수) 07:46
멜로디데이
멜로디데이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그룹 멜로디데이(차희, 유민, 예인, 여은)가 팀 해체 소식을 공식적으로 알렸다.

멜로디데이 여은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0년 가까이 함께했던 회사를 떠나게 됐다. 앞으로 멜로디데이로 인사드리기 어려울 것 같다"며 해체를 발표했다.

여은은 "회사와 멤버들 오랜 시간 함께했던 만큼 쉬운 결정은 아니었지만 서로를 위하는 마음으로 결정하게 됐다. 그동안 주신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서라도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더욱 더 열심히 달리겠다"며 팬들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또 여은은 "여러모로 부족한 언니랑 그동안 함께해준 멤버들 미안하고 고맙고 사랑한다"며 각각의 길을 걷기로 한 멜로디데이 멤버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멤버 유민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팀 해체 소식을 전했다. 그는 "저희 네 명은 오랜 고민 끝에 2018년 12월부터 크래커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잘 마무리하고 각자 길을 걷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덧붙여 유민은 "지난 4년 동안 변함없는 사랑으로 응원해주신 팬분들께 감사드린다"며 팬들에 대한 고마움과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멜로디데이는 지난 2014년 싱글 '어떤 안녕'으로 가요계 데뷔했다. 지난 6월 싱글 '잠은 안 오고'를 발표하며 꾸준하게 활동을 이어온 멜로디데이는 다양한 작품의 OST를 통해 인기를 끌었다.

이하 멜로디데이 여은 인스타그램 글 전문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안녕하세요? 멜로디데이 여은입니다.
연말 잘 보내고 계신가요? 행복한 연말에 이런 소식을 전하게 되어 죄송스러운 마음이 큽니다. 10년가까이 함께 했던 회사를 떠나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멜로디데이로 인사드리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회사와 멤버들 오랜 시간 함께 했던 만큼 쉬운 결정은 아니었지만 서로를 위하는 마음으로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항상 기다리기만 하는 우리 팬 분들께 가장 미안한 마음입니다. 그동안 주신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서라도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더욱더 열심히 달리겠습니다.
앞으로도 저와 우리 멜로디데이 멤버들 예인, 차희, 유민이 위해 많이 응원해주시고 지켜봐주세요!
어렸을 때부터 꿈꿔온 가수라는 꿈을 이루게 해준 로엔, 크래커의 모든분들, 멜디 위해서 일해주신 모든 스태프 분들, 멜로디데이와 멜로디데이의 노래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과 여러모로 부족한 언니랑 그동안 함께 해준 멤버들 미안하고 고맙고 사랑합니다.
새해에는 좋은소식들고 짜잔!하고 나타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2018 마무리 잘 하시고 감기 조심하시고 많이 사랑합니다.
지금까지 멜로디데이 여은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이하 멜로디데이 유민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여러분, 멜로디데이 유민입니다.
오랜만에 인사를 드리는것 같아요.

그 동안 멜로디데이의 행보에 대해 많이 궁금하셨을텐데 이제야 이렇게 인사드리는 저를 너그러운 마음으로 이해해 주세요.
저희 네명(여은,유민,예인,차희)는 오랜 고민 끝에, 2018년 12월 부터 크래커 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을 잘 마무리 하고 각자의 길을 걷기로 결정 하였습니다.
멜로디데이의 유민으로 활동했던 지난 4년동안 변함없는 사랑으로 응원해 주신 팬 여러분들께 정말 감사드려요. 그 동안 보여드리지 못한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고 준비할테니, 앞으로도 관심어린 눈으로 지켜봐주시면 좋겠습니다.
따뜻한 연말 보내시고, 항상 행복하세요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예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멜로디데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