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시청자 '최애작' 선정 [2018 MBC 연기대상]
2018. 12.30(일) 22:27
2018 MBC 연기대상, 내 뒤에 테리우스
2018 MBC 연기대상, 내 뒤에 테리우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2018 MBC 연기대상'에서 '내 뒤에 테리우스'가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드라마로 선정됐다.

30일 밤 '2018 MBC 연기대상'이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미디어센터에서 열렸다. MC로는 방송인 김용만, 배우 서현이 함께했다.

이날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드라마 부문에는 소지섭 정인선 주연의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가 꼽혔다. 후보로는 '내 뒤에 테리우스' 외에도 '나쁜형사' '데릴남편 오작두' '붉은 달 푸른 해' '숨바꼭질' '검법남녀' '이리와 안아줘'가 포함됐다.

'내 뒤에 테리우스' 수상 소식에 현장에 자리하던 소지섭, 정인선을 비롯해 출연배우 강기영 임세미 김여진, 아역배우 옥예린 김건우 등 팀원들은 기쁨을 드러내며 자축했다.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오른 박상훈 PD는 함께 작품을 만든 박상우 PD를 비롯해 출연 배우들, 스태프들 등 팀원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한편 '내 뒤에 테리우스'는 오지영 작가가 올해의 작가상을 수상하고 강기영이 조연상 수목드라마 부문, 옥예린 김건우가 아역상을 수상하며 벌써 5관왕에 올라 눈길을 끈다. 또한 주연 소지섭이 대상 후보로 올라있고 정인선도 수상이 유력해 최종 성적에 이목이 집중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2018 MBC 연기대상 | 내 뒤에 테리우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