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SBS 연기대상' 김재원·송윤아, '남녀 최우수 연기상' 수상
2019. 01.01(화) 00:3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인턴기자] '2018 SBS 연기대상'에서 배우 김재원과 송윤아가 주말·일일 남녀 최우수 연기상을 받았다.

'2018 SBS 연기대상'이 31일 밤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렸다.

이날 김재원은 주말·일일 남자 최우수 연기상을 받았다. 김재원은 "참석의 의미로 왔는데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이렇게 연기를 잘하시는 분들 사이에서 제가 어떻게 버텼는지 궁금하다. 끝까지 살아남는 배우가 되겠다"고 했다. 그는 이어 "감사한 분들이 너무 많다. 기회를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했다.

송윤아는 주말·일일 여자 최우수 연기상을 받았다. 그는 "안 떨릴 줄 알았는데 올라오니까 떨린다"며 "제가 아이를 낳고 아이가 다섯 살이 될 때까지 일을 못하겠더라"고 했다. 이어 송윤아는 "아이와 있다가 일을 못하면 후회가 될 것 같아서 그 때 다시 작품에 도전했다"며 "오늘 이 자리에서도 '시크릿 마더'로 수상을 했다. 그리고 제가 상을 받을 때 마다 신동엽 씨가 진행을 해 주셨다. 그래서 더욱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인턴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SBS | SBS연기대상 | 연기대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