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오의 희망곡' 청하 "본명 김찬미, '프듀'부터 예명 사용"
2019. 01.10(목) 14:18
'정오의 희망곡'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인턴기자] 가수 청하가 예명을 정하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가수 청하와 루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본명이 김찬미인 청하는 자신의 활동명 청하에 대해 "가수 중에 본명이 겹치는 사람이 있어서 청하라는 예명을 택했다"고 뒷이야기를 풀어놨다.

이어 청하는 "엄마에게 '개명을 하고 싶다'고 말한 적이 있다"며 "그때 우연히 Mnet 예능프로그램 '프로듀스 101'에 나가면서 예명으로 청하를 사용하게 됐다. 그 이후로 계속해서 이 이름으로 활동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청하는 다른 여자 아이돌들과의 친분도 과시했다. 그룹 아이오아이, 여자친구와 절친한 사이라는 청하는 "단체 채팅방에서 멤버들 전원이 말이 정말 많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인턴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보는 라디오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루나 | 정오의 희망곡 | 청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