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황후의 품격' 장나라·최진혁 오열 포옹, 로맨스 급진전 예감
2019. 01.10(목) 16:30
황후의 품격 장나라 최진혁 스틸 컷
황후의 품격 장나라 최진혁 스틸 컷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배우 장나라와 최진혁이 '황후의 품격'에서 오열과 포옹으로 로맨스 전개에 박차를 가한다.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 측은 10일 장나라와 최진혁의 스틸 컷을 공개했다.

장나라와 최진혁은 '황후의 품격'에서 각각 황실의 비리를 폭로하고 진실을 찾으려는 황후 오써니와 안타깝게 죽은 엄마에 대한 복수를 위해 황실에 들어온 천우빈(본명 나왕식) 역으로 열연 중이다.

지난 방송에서는 오써니와 천우빈이 서로의 상처를 위로하며 마음의 문을 열었다. 오써니는 엄마의 시신을 찾아 관에 넣으면서 통곡하는 천우빈을 토닥였고, 상처 난 천우빈의 손에 약을 발라줬다. 뿐만 아니라 천우빈은 태후 강 씨(신은경)의 계략에 또다시 죽을 뻔한 위기에서 오써니를 구했고, 울면서 가지 말라고 호소하는 오써니에게 "내가 옆에 있겠다"고 말해 운명적인 로맨스를 예감케 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컷에는 오써니와 천우빈의 오열 포옹 장면이 담겼다. 극 중 눈물을 흘리며 괴로워하는 오써니를 천우빈이 따뜻하게 안아주면서 토닥이는 것. 오써니가 자신의 가슴을 치며 대성통곡하자 천우빈은 오써니를 품에 안고 울컥했다. 천우빈이 건넨 빨간 목도리를 소중하게 목에 두른 채 절규하는 오써니와 오써니에게 진심이 담긴 포옹을 건네는 천우빈의 모습이 시선을 끌었다.

장나라와 최진혁의 오열 포옹 장면은 최근 서울시 용산구 일대에서 촬영됐다. 살을 에는 강추위와 매서운 겨울바람 속에서 촬영이 진행된 터. 장나라와 최진혁은 평소의 웃음기를 거둔 채 감정을 다잡았고, 스태프들도 말수를 줄이며 분위기를 조성했다.

장나라는 큐사인과 동시에 눈물을 뚝뚝 떨구며 지체 없이 오열했다. 최진혁은 장나라에게 동조, 함께 눈물을 글썽거렸다. 또한 장나라는 자신이 카메라에 담기지 않는 장면에서도 눈물을 그치지 않아 최진혁의 감정에 도움을 줬다. 최진혁도 오열 장면을 마친 장나라를 배려했다.

제작진은 "오써니와 천우빈은 황실로 인해 받은 상처와 아픔에 대한 복수를 다짐함과 동시에, 서로를 향해 진심 어린 위로를 나누고 있다"며 "극도의 괴로움에 오써니가 오열을 터트린 이유는 무엇일지, 오써니와 천우빈의 복수는 성공할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장나라 | 최진혁 | 황후의 품격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