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불후의 명곡’ 봄여름가을겨울 헌정 무대, 우승자는 [종합]
2019. 01.12(토) 19:48
불후의 명곡
불후의 명곡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불후의 명곡’에서 봄여름가을겨울 헌정 무대의 우승자로 JK김동욱과 몽니가 공동 우승을 했다.

12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는 故 전태관을 추모하는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 ‘봄여름가을겨울’ 편에는 JK 김동욱, 홍경민, 정동하, 밴드 몽니, 선우정아, 문시온이 출연해 헌정 무대를 펼쳤다.

선우정아는 가장 먼저 무대에 올라 봄여름가을겨울의 ‘10년전의 일기를 꺼내어’를 선곡해 무대에 올랐다. 선우정아는 자신만의 감성으로 무대를 채웠다. 선우정아는 무대에 앞서 “밴드 음악임에도 굉장히 세련됐고 따뜻한 감성을 가지고 있다”며 “나의 음악도 이 두가지 부분을 잡고 싶다”고 했다.

이어 무대에 오른 정동하는 평소 잘 들지 않는 기타를 들고 무대에 올랐다. ‘사람들은 모두 변하나봐’를 선택한 정동하는 안정적인 기타 연주로 진한 록 발라드 무대를 펼쳐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에 정동하는 411표를 받고 선우정아를 눌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몽니는 ‘언제나 겨울’을 선곡해 무대에 올랐다. 무대에 오르기 전 몽니는 이전 대결에서 졌다면서 꼭 정동하를 이기겠다고 다짐을 했다. 김종진은 몽니의 무대를 들은 뒤 “너무 감동적이라서 말이 나오지 않는다. 우리 마음을 뜨겁게 달궈주는 무대였다”고 극찬을 했다. 몽니는 420표를 받아 정동하를 눌렀다.

문시온은 ‘어떤이의 꿈’으로 무대에 올랐다. 그러나 첫 무대인 만큼 긴장을 한 탓에 도입부에 실수를 하고 말았다. 자신의 실수에 아쉬움을 자아냈다. 김종진 역시 문시온이 실수를 아쉬워하자 오히려 성장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칭찬을 했다. 김종진의 위로에도 문시온은 몽니를 넘지 못 했다.

‘불후의 명곡’의 터줏대감 홍경민은 역시 몽니에 도전을 했지만 결국 실패를 했다. 마지막 무대로는 JK 김동욱이 나섰다. JK김동욱은 ‘브라보 마이 라이프’를 선곡해 무대에 올랐다. JK김동욱 역시도 판정단에게 420점을 받아서 봄여름가을겨울 헌정 무대의 최종 우승은 몽니와 JK김동욱이 공동 우승을 했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봄여름가을겨울 | 불후의 명곡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