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전지적 참견 시점’ 통편집 매니저, 광희 홀로 고군분투 [TV온에어]
2019. 01.13(일) 06:43
전지적 참견 시점
전지적 참견 시점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광희 매니저가 통편집됐다.

1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전역 후 서울의 한 쇼핑몰을 찾은 황광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황광희의 매니저 유시종은 일진 논란에 휩싸이며 통편집됐다. 이날 방송에서 황광희와 대화를 나누는 장면에서 목소리만 들리는 정도였다. 제작진은 매니저 분량을 전부 들어내 더 이상의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했다.

광희는 전역을 하자마자 대형 쇼핑몰로 향했다. 그러나 대중들과 소통하고 싶은 마음과 달리 시민들의 반응은 시큰둥하기만 했다. 그나마 어린 소녀는 ‘무한도전’에서 봤다면서 사인을 요청했다. 이후 광희는 카레를 먹으면서 “이영자 선배님은 맛있는 거 스태프 분들하고 나눠 드시더라”며 제작진에게 음식을 나눠줬다.

이후 광희는 차를 타고 이동하며 카메라를 향해 제작진에게 CG를 요청했다. 광희는 눈을 내리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러자 제작진은 마지 못해 눈알이 내리는 CG를 넣어줬다.

양세형은 광희에게 전역하면 하고 싶은 프로그램이 뭐냐고 물었다. 그러자 광희는 ‘나 혼자 산다’였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그리고는 광희는 “매니저고 뭐고 귀찮다. 왜 자꾸 남을 신경 써야 하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광희는 시청자들에 "군생활 열심히 하고 왔고 좋은 웃음 드리고 싶은데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나오자마자 웃기네 마네 하시지 말고 좀 기다려달라. 재미있게 하겠다. 너그러운 마음으로 두 달만 봐달라. 사람 가려서 욕하지 말라"고 버럭 해서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전지적 참견 시점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