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이정재, 12년 만에 안방컴백…곽정환 감독 '보좌관' 합류
2019. 01.23(수) 07:0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배우 이정재가 안방으로 돌아온다.

복수의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이정재는 곽정환 감독의 차기작 '보좌관'에 합류키로 했다. 이정재의 마지막 드라마는 최지우와 함께 한 '에어시티'(2007)다. '보좌관' 편성이 올해 안에 확정되면 12년 만의 안방 복귀다.

시놉시스 마저 베일에 싸인 '보좌관'은 NEW가 제작하는 드라마다. 이정재는 '태양의 후예'로 드라마 시장에 큰 변혁을 일으킨 NEW와 '추노', 'THE K2', '미스 함무라비' 등 인기작을 연출한 곽정환 감독을 믿고 고심 끝에 합류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작진은 최근 극비리에 이정재와 만남을 갖고 작품에 대해 얘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재 역시 오랜 만에 컴백하는 작품인 만큼 공을 들이고 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정재는 영화 '사바하' 개봉을 앞두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