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사300’ 박재민, 마지막 운명의 급속행군 포착
2019. 01.25(금) 10:08
진짜사나이300, 박재민
진짜사나이300, 박재민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시즌 종영을 앞둔 ‘진짜사나이300’에서 최정예 ‘300워리어’ 도전자 최후의 1인 박재민이 마지막 운명의 급속행군 평가를 받는 모습이 공개된다

25일 밤 9시 55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진짜사나이300’(연출 최민근, 장승민)에서는 백골부대 최후의 1인이 된 퍼펙트맨 박재민이 ‘300워리어’ 도전의 마지막 급속행군 평가를 받는 모습이 공개된다.

‘진짜사나이300’ 측은 방송을 앞둔 이날 박재민이 흙길과 악천후 속에서 진행된 급속행군 중 위기에 처한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주 부사관학교에서 본격적으로 시작된 최정예 ‘300워리어’ 선발전 결과, 백골부대 명예 하사 중 유일하게 박재민 만이 살아남아 홀로 마지막 급속행군 평가에 도전한다. 전체 지원자 206명 중 백골부대에서 올라온 도전자는 박재민을 포함한 단 3명 뿐. 박재민은 생활관에서 남은 2명의 선임과 마주하고는 놀라움과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고.

박재민은 선임 도전자들에게 “기필코 합격하겠습니다”라며 강한 의지를 보였고, 마지막 훈련을 앞두고 파이팅을 다졌다는 전언이다. 이번 급속행군은 백골부대에서 뛰었던 코스보다 긴 20.78km 코스로, 흙 길과 악천후 속에서 진행돼 이전과는 비교할 수 없는 체력적 어려움을 예상케 만든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박재민이 30kg 군장을 메고 비를 맞으며 급속행군을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어 바닥에 널브러진 채 고통스러워하는 박재민의 모습도 공개돼 도대체 그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땅바닥에 드러누워 다른 도전자들의 응급 처치를 받으면서도 몸부림을 치며 눈물범벅이 된 박재민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든다. 인터뷰에서 박재민은 “뭔가 사달이 났구나” 싶었다며 당시의 긴박했던 상황을 떠올리기도.

특히 박재민은 급속행군 중 위기가 찾아올 때마다 ‘정신을 지배한다’는 자기주문을 외우는가 하면, 함께 오지 못한 동기와 선임들의 이름을 부르며 에너지를 끌어올렸다고 전해져 그의 마지막 도전 결과에 관심이 집중된다.

‘진짜사나이300’에서 ‘300워리어’ 최후의 도전자 1인이 된 퍼팩트맨 박재민이 마지막 급속행군의 위기를 극복하고 진정한 ‘퍼펙트맨’에 등극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날 밤 9시 55분 마지막 회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재민 | 진짜사나이300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