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그래미 밟은 방탄소년단 "상상도 못해, 꿈 이뤘다" 소감
2019. 02.11(월) 14:54
2019 그래미 어워드 방탄소년단
2019 그래미 어워드 방탄소년단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어워즈 시상자로 나서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방탄소년단은 1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 센터에서 열린 '제 61회 그래미 어워즈(61st GRAMMY Awards)'에서 한국 가수 최초로 시상자 자격으로 참석했다.

이날 베스트 알앤비 앨범 (Best R&B Album) 부문 시상자로 무대에 오른 방탄소년단은 후보자 소개에 앞서 "한국에서 자라오면서 그래미 어워즈 무대에 서는 것을 꿈꾸어 왔었다. 이 꿈을 이루게 해준 우리 팬들에게 감사하다. 다시 돌아오겠다"며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한 소감을 직접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싱어송라이터인 H.E.R.을 수상자로 호명하며 트로피를 전달했다.

시상을 마친 방탄소년단은 소속사를 통해 "여러 차례 방송에서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하고 싶다고 말해왔는데, 실제로 이 자리에 서게 될 줄은 상상하지 못했다. 오늘 그 꿈을 이뤘다"며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하게 돼 무척 영광이다. 세계적인 아티스트들과 함께 축제를 즐길 수 있어 기쁘고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정말 꿈 같은 순간이었다. 잊을 수 없는 선물을 준 아미(ARMY)에게 다시 한번 감사하다. 전 세계에서 생방송으로 지켜봐 주신 많은 분들과 시상식에 초대해 주신 그래미 어워즈에도 감사 인사 드린다"고 말했다.

싱어송라이터이자 세계적인 아티스트 알리샤 키스가 호스트를 맡은 '제 61회 그래미 어워즈'에서는 총 84개 부문을 시상했다. 역대 그래미 수상자인 알레시아 카라, 존 메이어, 메간 트레이너 등이 방탄소년단과 함께 시상자로 참석했으며, 다이아나 로스, 레이디 가가, 제니퍼 로페즈, 마일리 사이러스, 숀 멘더스, 카디비, 카밀라 카베요 등이 다양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2019 그래미 어워드 | 방탄 그래미 | 방탄소년단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