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템' 주지훈 "MBC 금의환향? '궁' 다시보기 중"
2019. 02.11(월) 14:59
아이템, 주지훈
아이템, 주지훈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주지훈이 '아이템'을 통해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소감을 전했다.

11일 오후 MBC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극본 정이도·연출 김성욱) 제작발표회가 서울 마포구 상암동 상암MBC에서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주지훈 진세연 김강우 김유리 박원상 오승훈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아이템'은 꼴통검사 강곤과 프로파일러 신소영(진세연)이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아이템'을 차지하려는 인간들의 욕망 속에 숨겨진 음모와 비밀을 파헤치는 판타지 블록버스터다. 카카오페이지에서 인기리에 연재중인 동명의 웹툰이 원작으로, 드라마 '구해줘'를 쓴 정이도 작가와 '굿바이 미스터 블랙' 공동 연출, 단막극 '하우스, 메이트'를 연출한 김성욱 PD가 연출을 맡았다.

주지훈은 드라마 '궁'을 통해 황궁 신드롬을 자아냈던 데 이어 십여년 만에 MBC에 돌아왔다. 주지훈은 "금의환향이라는 표현을 써주셔서 감사하다. 그렇게 생각해주신 덕에 1년 전부터 '궁'을 다시 봤다. 그때 모습이 귀엽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지훈은 "그전에는 못 보겠더라. 이제는 지나간 과거고, 아름다웠던 작품이 다시 눈에 들어오더라"고 말했다.

이어 주지훈은 시청률 부담을 느끼고 있다며 "너무 외롭다. 아마 (타사 드라마) 각자가 다 그럴 거다. 때로는 다른 작품이 부럽기도 하고, 소재가 탐이 난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며 "하지만 그들이 잘 만든 떡이면 우리는 깐풍기가 될 수도, 볶음밥이 될 수도 있다. 우리의 강점을 살려 좋은 이야기를 만들어 내놓는다면 시청자분들이 찾아주시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진심으로 우리 드라마도, 다른 드라마들도 잘 만들어져서 전체적으로 한국 콘텐츠의 질이 올라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이템'은 이날 밤 10시 첫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이템 | 주지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