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 정문성의 천출 조롱에도 의연 "넌 왕의 자식도 아냐"
2019. 02.11(월) 22:16
드라마 해치 정일우 정문성
드라마 해치 정일우 정문성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해치' 정일우가 정문성의 천출 조롱에도 의연함을 잃지 않았다.

11일 밤 첫 방송된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연출 이용석)에서는 연잉군 이금(정일우)과 밀풍군 이탄(정문성)이 맞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금은 이탄이 자신에게 형님이라고 하자 "난 네가 이래서 재미있다. 태세 전환이 빠르다. 나한테 형님이라니"라고 꼬집었다.

그러자 이탄은 "형님도 만만치 않다. 이런데 다 나오고 , 냄새는 맡고 사는가 보다"며 연령군을 의식했다.

이에 이금은 태연한 태토를 취했고, 이탄은 "어머니 천출이라 자격이 없는 게 아니냐"라며 이금의 태생을 비꼬았다. 이금의 모친인 숙빈 최씨는 천민이다.

이탄은 "그래서 다들 형님을 불편해하지 않느냐. 천한 피가 흐르는 왕자라니. 창피하지 않느냐. 왜 연령군이랑 붙어 다니냐"며 이금을 깎아내렸다.

그러자 이금은 "피타령이 나와서 하는 말인데, 형님 소리 빼라. 넌 그나마 왕의 자식도 아니잖지 않느냐"라고 반박했다. 이탄은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한 소현세자의 후손이다.

그러자 이탄은 "나는 소현세자의 적통 후계다. 용상은 원래 내 아바지와 내것이었다"고 소리쳤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드라마 해치 | 정일우 정문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