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아이템’ 서늘한 소시오패스 김강우, 몰입도 최강효과
2019. 02.11(월) 22:56
아이템 김유리 주지훈 진세연 김강우 박원상 이대연 신린아 첫방송
아이템 김유리 주지훈 진세연 김강우 박원상 이대연 신린아 첫방송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김강우의 서늘하고 차가운 악역 연기가 극적 몰입도를 높였다.

11일 밤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아이템’(극본 정이도·연출 김성욱) 첫 방송 1, 2회에서는 검사 강곤(주지훈), 프로파일러 신소영(진세연), 주변 인물 조세황(김강우), 한유나(김유라), 구동영(박원상), 강다인(신린아) 등을 둘러싼 미스터리 추적극이 그려졌다.

이날 화원그룹 부회장 세황은 그룹의 총수 격으로 구치소에 수감됐다가 석방됐다. 그는 카메라 앞에서 무릎까지 꿇고 쇼를 했지만 돈과 무소불위 권력을 장악한 그는 현대사회의 악인을 상징하는 인물이었다.

석방된 조세황의 행보는 거칠 것이 없었다. 그는 자신의 발밑을 기다시피 하는 수족들에게 서늘한 위압감으로 자신의 힘을 과시했다. 그는 아이템을 수집해 사람들을 살해하는 소시오패스이기도 했다. 김강우는 단단한 연기 내공으로 이 같은 악인 캐릭터를 서늘하고 차가운 냉혈한 스타일로 완성해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강우 | 아이템 | 진세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