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측 "건후 부상? 상황에 따라 촬영·방송 진행될 것" [공식]
2019. 02.12(화) 16:36
슈퍼맨이 돌아왔다 박주호 아들 건후
슈퍼맨이 돌아왔다 박주호 아들 건후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슈돌' 측이 박주호 아들 건후 촬영 관련 입장을 전했다.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측은 12일 오후 티브이데일리에 박주호 아들 건후의 부상으로 인한 촬영 일정에 대해 "향후 촬영과 방송은 상황에 따라 진행될 것 같다"며 "확실하게 정해진 바가 없다"고 밝혔다.

앞서 박주호 아내 안나는 지난 8일 자신의 SNS에 "아시엘(건후)이 지난주 파리에서 서울로 가는 비행기를 기다리던 중 작은 사고를 당해 공항 응급실을 찾았다"는 내용이 담긴 글을 게재했다.

이어 안나는 "한국에서도 검사를 받았고, 다행히 작은 상처는 금방 나을 것으로 보인다”며 “아시엘이 그 사고와 더불어 한국의 달라진 시차에 적응하기 위해 당분간 모든 활동을 중단시키려고 한다. 큰 사고는 아니며 잠시 쉬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안나는 "아시엘은 여전히 활발하고 잘 지낸다"며 "이 글은 앞으로 (슈퍼맨이 돌아왔다) 에피소드에 건후가 나오지 않는 걸 궁금해 할 사람들을 위해 남긴다"고 덧붙였다.

'슈돌'은 매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출처=안나 SN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슈퍼맨이 돌아왔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