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항거’ 고아성, 홀로 짊어진 부담 내려 놓은 소중한 경험 [인터뷰]
2019. 02.26(화) 07:00
항거: 유관순 이야기 고아성 인터뷰
항거: 유관순 이야기 고아성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3.1 운동을 설명하는데 있어서 빼놓을 수 없는 인물 유관순. 이를 스크린에 부활시키기 위해 배우 고아성은 너무나 많은 부담감을 짊어져야 했다. 그러나 영화 ‘항거: 유관순 이야기’를 촬영하면서 이러한 부담을 홀로 짊어지고 있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 소중한 경험을 했다.

‘항거: 유관순 이야기’(감독 조민호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는 1919년 3.1 만세 운동 후 세 평도 안 되는 서대문 감옥 8호실 속 영혼만은 누구보다 자유로웠던 유관순과 8호실 여성들의 1년간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극 중 고아성은 유관순 열사를 연기했다.

고아성은 영화가 공개된 언론 시사회 당시 눈물을 흘려 주목을 받았다. 언론과의 인터뷰 때마다 또 다시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에 대해 고아성은 자신 안에 차곡차곡 쌓여 있는 감정을 모든 인터뷰가 끝이 나야 털어낼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또한 영화의 개봉을 앞두고 항상 심란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모두가 아는 인물을 연기하다 보니까 유난히 더 그런 것 같다”고 걱정을 했다. 그러면서도 고아성은 “어떤 평가를 받든 달게 받을 준비가 되어 있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고아성은 유관순을 연기하기 위해서 준비하는 과정에서 영화 첫 장면에서 나오는 머그샷 사진에서부터 시작을 했다. 그는 “한 장의 사진 밖에 없었다. 졸업 사진이 있기는 했지만 머그샷 사진을 많이 봤다”고 했다.

그는 사진을 보면서 유관순의 당시 나이를 새로이 각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했다. 무엇보다 유관순의 목소리가 궁금했다고 말했다. 머그샷을 보면서 앞으로 그에게 벌어질 일에 대한 안타까움을 느끼기도 했다.

물론 고아성은 유관순 역할을 맡기로 결정을 하면서 쉽지 않은 여정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럼에도 작품에 참여하게 된 이유는 조민호 감독에 대한 믿음 때문이었다. 그는 “유관순이라는 인물뿐 아니라 몰랐던 8호실에 실존한 여성 독립운동가를 다룬 점에서 감독님의 영화에 대한 결이 느껴졌다”고 했다. 무엇보다 조 감독이 했던 역사 속 실제 잔인함을 스크린에 모두 담을 수 없지만 치우쳐지지 않은 역사를 보여주고 싶다는 말을 굳게 믿었다.

영화는 유관순이 자신의 신념을 굽히지 않는 모습만을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인간적인 고뇌를 보여준다. 그렇기 때문에 영화 초반 유관순은 감옥에 들어간 상황에도 장난을 치는 모습을 보여준다. 그러나 고아성은 이 장면을 접근하기가 쉽지 않았다. 그는 자신이 준비를 하는 과정에서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이었다고 했다.

유관순이 “우린 개구리가 아니다”라고 장난스레 외치는 장면에서 “이 부분만큼은 인간적인 모습을 생각하고 감정을 짚어나갔다”고 했다. 고아성은 유관순이 감방에 들어서면서 혼란스러워 하는 상황에서 인물이 어떤 성격을 가지고 있는지 알 수 있었다고 했다. 또한 이러한 인간적인 면모를 연기하면서 플라톤의 ‘인간사의 완전한 진지함은 없다’는 말에 기댔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무엇보다 고아성은 유관순을 준비하면서 금식을 하기도 했다. 그는 “이렇게 몸을 따로 준비해보기는 처음이었다”고 했다. 무엇보다 감량을 하는 것뿐 아니라 유관순을 연기하는 마음가짐에도 많은 도움이 됐다고 했다.

이렇게 유관순을 연기하면서 고아성은 뚜렷한 신념과 탄압에 휘말리지 않는 강인한 단면만을 보고 있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됐다. 그리고 인간적인 유관순의 모습을 볼 때마다 죄책감으로 다가오게 됐다고 했다.

그렇다고 촬영장이 매번 무거운 것은 아니었다. 고아성은 “배우나 스태프 누구 하나 할 것 없이 한 마음이었다”며 “분명히 무겁게만 찍은 영화는 아니다. 또래 배우끼리 즐겁게 촬영한 기억도 많다”고 했다. 매번 작품을 할 때마다 사람이 남는다는 고아성은 “이번 작품으로 좋은 친구들이 생긴 것 같다”고 했다.

그는 “한참 촬영을 할 때 한 배우가 ‘이 모습이 생경하다’고 말했다. 그러고 보니 또래 배우와 연기한 경험이 있지만 많은 여성 배우와 모여서 촬영을 한 건 처음 겪는 경험이었다”고 여성 배우들과 함께 연기한 특별한 경험을 전했다.

특히 고아성은 이번 작품으로 부담감을 함께 나누는 경험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감옥에서 3.1운동 1주년에 다시 만세를 외치는 장면에 큰 부담감을 느꼈다고 했다. 대사 양도 많았거니와 글자를 적어 놓을 곳도 없음에도 독립선언서를 1년 동안 대뇌이면서 다시 외치는 유관순의 모습을 연기하는 것에 대한 부담감을 느꼈던 것이다.

그는 “그 장면을 촬영하기 3일 전부터 촬영 당일 아침까지 떨었다. 심장 소리가 달아놓은 마이크에 들릴 만큼 긴장을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막상 대사를 시작하면서 한 공간 안에 있던 24명의 배우를 보면서 부담의 무게가 가벼워졌다고 했다.

“하늘을 보면서 대사를 시작하다가 24명의 배우와 눈을 마주쳤어요. 그들은 카메라를 등지고 있음에도 진심을 다해서 연기를 하고 저와 마음을 주고 받는 게 전해졌어요. 그제야 내가 너무 무겁게만 생각하고 혼자 짊어지려고 했다는 생각을 했어요.”
티브이데일리 포토

고아성은 “개인적으로나 배우로서나 이번 영화를 통해 전에는 상상할 수 없는 기회가 찾아온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진행하는 유관순 서훈등급 상향을 위한 서명운동에 첫 서명자의 기회를 얻게 된 것이 영광이라고 했다. 또한 개인적으로 영화에 참여한 배우들과 함께 연기한 경험이 소중했다고 말했다.

고아성은 영화 ‘항거: 유관순 이야기’에서 유관순 역을 연기한 덕분에 이번 3.1운동 100주년이 남다를 것 같다고 했다. “제 생애 가장 의미 있는 3.1절 아닐 까요.”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고아성 | 인터뷰 | 항거: 유관순 이야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