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의' 원현준, 장혁진 동료 여경 살해하며 강렬 '첫 등장'
2019. 03.06(수) 23:4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정다연 인턴기자] '빙의' 원현준이 장혁진의 동료 경찰을 살해하는 동시에 그를 협박해 강렬한 첫 인상을 남겼다.

6일 밤 방송된 OCN 새 수목드라마 '빙의'(극본 박희강 연출 최도훈) 1회에서는 황대두(원현준)와 감낙천(장혁진)이 대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황대두는 김낙천의 동료 여경을 납치했다. 납치된 동료가 있는 장소에 도착한 김낙천은 황대두에게 총을 겨누며 "머리에 구멍나기 전에 도끼 내려 놔라"라고 말했다.

황대두는 김낙천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납치한 김낙천의 동료를 죽였다. 이에 분노한 김낙천이 떨어진 도끼를 집어 들자 황대두는 "그래 그렇게 달려 들어야지, 어서 쳐"라며 김낙천을 부추겼다.

이어 황대두는 "다음에는 네 아내와 딸 차례다"라고 말하며 웃자 김낙천은 황대두를 향해 도끼를 들었고, 때마침 경찰들이 도착해 김낙천을 말렸다.

현장에서 검거 된 황대두는 사형수가 돼 교수형에 처했다.

[티브이데일리 정다연 인턴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OCN 방송화면 캡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정다연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빙의 | 장혁진 | 태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