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버닝썬' 취재 오혁진 기자, SNS 돌연 비공개…누리꾼 우려↑
2019. 03.15(금) 14:15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클럽 '버닝썬' 사건에 대해 취재 중이던 한국증권신문 오혁진 기자가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오혁진 기자(이하 오 기자)는 4일 SNS를 통해 "최순실 게이트 사건 최초 폭로자인 노승일 전K스포츠 재단 부장과 친한 사이"라며 "내가 잘못되면 이 사람이 움직인다. 나와 형 동생 하는 사이니 걱정마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자살당하거나 죽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오 기자가 누리꾼이 '버닝썬' 사건을 취재하고 있는 자신의 신변을 걱정한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한 말이다.

지난 12일 오 기자는 개인 SNS를 통해 "난 승리가 아니라 재벌과 정치권을 취재하고 있다"며 "현재 여야 일부 의원실과 접촉을 통해 강남권 클럽 즉 화류계 정점에는 누가 있는지에 대한 제보와 정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버닝썬' 논란에 국정농단 세력과 관련된 부분들이 많다고 폭로했다.

이 가운데 꾸준히 누리꾼들과 소통을 이어오던 오 기자가 15일 SNS를 돌연 비공개로 전환해 국민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누리꾼 | 오기자 | 오혁진기자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