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는 별책부록' 이종석, 오직 이나영에게 '직진' [TV온에어]
2019. 03.18(월) 06:4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정다연 인턴기자]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종석이 이나영을 향한 마음에 직진하는 면모를 보였다.

17일 밤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극본 정현정·연출 이정효) 최종회에서는 차은호(이종석)가 직원들 앞에서 강단이(이나영)와 연인 관계임을 공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강단이는 마케팅 팀 특채로 겨루에 다시 출근을 하게 됐다. 직원들은 재입사한 강단이를 한마음으로 축하했다. 강단이는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며 직원들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강단이의 환영식이 끝나고, 차은호(이종석)는 강단이에게 문자를 보냈다. 강단이는 차은호를 향해 시선을 돌렸고, 차은호는 다른 직원들 몰래 강단이에게 하트를 보내는 등 강단이의 재출근을 애정 가득한 모습으로 축하해줬다. 강단이 역시 이에 답하듯 차은호에게 하트를 그려내며 달달한 비밀 사내연애를 즐겼다.

입사 후 첫 프로젝트를 맡게 된 이나영은 파트너로 오지율과 함께하게 됐다. 오지율의 원고가 분명 통과됐음에도 불구하고 회의 시간에 다른 부서의 책 발간 소식만 발표 돼 두 사람은 실망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회식 자리에서 두 사람의 발간 소식이 들려왔고, 자리에 있던 차은호 역시 "강단이씨 축하한다"며 여자친구의 책 출간을 진심으로 축하해줬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회식이 끝난 후 겨루 직원들은 다 같이 잔디밭을 걸었다. 그러던 중 갑자기 차은호가 강단이의 손을 잡았고 이를 목격한 직원들은 "두 사람 뭐냐"라며 수군댔다. 차은호는 강단이의 손을 꼭 잡고 앞으로 나가며 두 사람이 연애중임을 공식적으로 알렸다. 이에 직원들은 두 사람을 부러워하면서도 축하했다.

앞서 계약직이었던 강단이는 잡일만 하는 데 쓸데없이 고스펙이라는 이유로 고유선(김유미)에 의해 겨루에서 쫒겨난 바 있다. 이에 차은호는 강단이를 지켜주지 못 했다는 미안함에 강단이가 회사에 머무는 동안 강단이의 잡일을 도와주며 그의 주변에서 계속 머물렀다.

하지만 강단이는 그만의 씩씩함으로 위기를 털고 일어났고, 차은호는 강단이가 일어설 수 있도록 옆에서 힘이 돼 줬다. 그렇게 서로 믿고 의지하던 두 사람은 마침내 같은 회사에서 다시 만나게 됐고, 두 사람은 달콤한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미래를 약속했다.

[티브이데일리 정다연 인턴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정다연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로맨스는 별책부록 | 이나영 | 이종석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