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김진아, 이번엔 악플로 '몸살'
2019. 03.18(월) 19:28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정다연 인턴기자] TV조선 '연애의 맛'에서 남성듀오 UN 출신 배우 김정훈의 파트너로 출연했던 김진아가 이제는 악플로 몸살을 앓고 있다. 김진아는 자신에게 막말을 한 네티즌의 다이렉트 메시지을 캡처해 공개하며 분노의 심경을 글을 담은 글을 게재했다.

18일 김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OOOO 준 사람이랑 내가 하나 주겠다고 한 사람이랑 나랑 셋이 서로 다 같이 친한 사이고 색 맘에 안 들면 나눠쓰라 한 건데 그런 것까지 설명을 했어야 했남(긁적) 약사 친구한테 준 건 색 예뻐서 똑같은 거 사준 건데 구매 영수증 인증이라도 해야했남"이라는 글과 함께 한 악플러의 다이렉트 메시지(DM)를 캡처해 올렸다.

이어 김진아는 "아니 난 도대체가 뭐 조금만 브랜드 뭐만 있고 선물만 받았다고 하면 허세에 XX에 쟤는 진짜 무슨 자격지심으로 세상을 살길래 댓글이며 디엠이며 본인이 다 써놓고 본인이 먼저 차단했다 풀었다 난리인지 모르겠어 증말~ 그리고 너 지금 그 말투로 나한테 댓글 다는데 내가 그 댓글 지우면 왜 안 되냐 흑흑 너무 가혹한 거 아니냐구~ 익명성 뒤에서 계속 그러는 너가 너무 얄미워서 전체 공개 할 거야 이 자식아~~ #그대는대대손손허세하나없이검소하게살게되길바라겠어용"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메시지 캡처에는 "진짜 볼 수가 없네. 어린 것이 허세가 잔뜩이고 언박싱이라고 선물 보내준 거 친한 언니한테 줘야겠다고? X소리 왈왈 댓글 삭제하고 차단하면 끝이냐. OO 명품이면 인증하고 너한테 OOOO는 컷이고 버림받는 거니? 인생 그렇게 사는 거 아냐. 너도 똑같은 XX 인증이야. 미친 거 나대지 마라" 등의 막말을 했다.

앞서 김진아는 리얼 연애프로그램 TV조선 '연애의 맛' 에 출연해 김정훈과 만남을 가졌다. 그러던 중 김정훈의 전 여자친구 피소 소식이 들리며 김진아 역시 대중들의 입에 오르내렸다. 김정훈의 전 여자친구의 주장에 따르면 김정훈은 교제 도중 그의 임신 사실을 알고 낙태를 종용했다. 이 소식은 리얼 연애 프로그램 특성상 김정훈의 진정성이 문제가 되며 더 큰 비난을 받았다.

당시 김진아는 자신의 SNS에 "확실한 건 아니었고 얼마 되지는 않았지만, 어제 처음 알았던 것도 아니다"라며 "비공개해라 댓글 닫아라 걱정 많이들 해주시는데, 제가 잘못한 것도 아니고, 언젠가는 다시 열 건데 그때 또 이 일 상기될 것 같아서 짜증도 나고 제가 숨어야 할 이유는 없으니까요"라며 심경을 밝힌 바 있다.

김진아는 연세대학교를 졸업했으며 직업은 인천공항 아나운서로 알려졌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정다연 인턴기자 news@tvdaily.co.kr 사진=김진아 SN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정다연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정훈 | 김진아 | 연애의 맛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