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아 “티아라 본받을 수 있으면 감사한 일”
2019. 03.20(수) 16:55
다이아 우와 컴백
다이아 우와 컴백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다이아가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에서 만든 선배 그룹 티아라와의 비교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다이아(유니스 주은 기희현 제니 예빈 정채연 은채 솜이)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뉴트로’(NEWTRO)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0일 오후 서울 도봉구에 위치한 플랫폼창동61에서 열렸다.

‘뉴트로’는 새로운 스타일의 복고를 의미한다. 타이틀곡 ‘와우’ 역시 테크 하우스 장르에서 느껴지는 묘한 분위기와 테마 신스의 복고 느낌을 갖고 있다.

복고는 선배 그룹 티아라의 트레이드마크였다. 자연스레 다이아의 이번 콘셉트가 소속사의 주문에 의한 것이 아닐까하는 의문이 제기됐다 .

기희현은 “티아라 선배들에 이어 다이아가 데뷔를 했다. (다이아가) 기존의 곡들과는 달리 뉴트로라는 복고와 새로움의 합성어를 들고 나왔는데 티아라 선배들을 본받을 수 있다면 감사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회사에서 우리에게 요구한 것은 ‘너네는 복고지만 세련돼야 한다’는 거다. ‘우아하고 세련돼야 해’라며 세련미를 강조했다. 그래서 ‘뉴트로’라는 합성어도 탄생한 게 복고지만 복고스럽지 않은 우아하고 세련된 느낌을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티아라의 멤버 효민으로부터 받은 응원도 전했다. 기희현은 “효민 언니와도 최근 연락을 했다. 우릴 많이 응원하고 있겠다고 연락을 해주셔서 정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티아라는 전날인 19일 ‘뉴트로’의 전 곡을 공개했다. SBS MTV ‘더쇼’를 통해 컴백 무대도 가졌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다이아 | 우와 | 티아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