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남궁민의 장르물은 언제나 옳다 [첫방기획]
2019. 03.21(목) 10:00
닥터 프리즈너
닥터 프리즈너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남궁민이 다시 장르물로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천재 외과 의사로 분한 남궁민의 활약이 돋보인 '닥터 프리즈너'다.

KBS2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극본 박계옥·연출 황인혁)가 20일 밤 첫 방송됐다.

'닥터 프리즈너'는 대형병원에서 축출된 외과 에이스 의사 나이제(남궁민)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펼치는 신개념 '감옥X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 배우 남궁민 김병철 권나라 최원영 등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해 일찌감치 시청자들의 기대를 받았다.

특히 남궁민의 활약에 기대가 모아졌다. 남궁민은 극 중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뛰어난 수술 실력과 올곧은 신념을 지닌 응급의학과 에이스 닥터 나이제 역을 맡았다. '리멤버 - 아들의 전쟁' '김과장' '조작' 등 장르물에서 두각을 보여 온 남궁민이 '감옥X메디컬 서스펜스' 장르를 어떻게 소화해낼지가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 가운데 첫 방송된 '닥터 프리즈너'에서는 남궁민의 진가가 빛을 발휘했다. 신념을 굽히지 않던 정의로운 의사가 3년 후, 나서서 형집행정지제도의 허점을 노려 오정희(김정난)를 감옥에서 빼내 자신의 요구를 관철시키는 등 나이제의 변화를 깊은 내공의 연기로 극에 녹여냈다.
나이제의 변화에 따라 남궁민의 연기도 자연스럽게 변화했고, 이는 나이제라는 인물을 좀 더 입체적으로 보이게끔 하면서 극적 흥미도를 끌어올렸다.

또한 남궁민은 어려운 의학 용어를 뛰어난 대사 전달력으로 소화해내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여기에 메디컬 장르물의 '꽃'이라 불리는 수술 장면에서도 남궁민은 진짜 의사라고 해도 손색없을 만큼 완벽한 소화력을 보여줬다.

이처럼 남궁민은 또다시 장르물인 '닥터 프리즈너'를 통해 자신의 연기력을 십분 발휘했고, 이로 인해 극의 재미는 물론 몰입도, 긴장감까지 배가시키면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었다.

자신에게 가장 잘 맞는 장르물로 돌아온 남궁민이 '닥터 프리즈너'를 통해 또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기대되는 이유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닥터 프리즈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닥터 프리즈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