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친절한 '우상', 메타포는 실패했다 [씨네뷰]
2019. 03.21(목) 18:00
우상
우상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시종일관 불친절하다. 이야기의 큰 틀을 파악할 수 없을 정도로 관객들에게 제공되는 단서들은 턱없이 부족하다. 메타포라는 그럴싸한 말로 포장하려 했지만, 알아차릴 수도 없게 숨겨진 메타포는 실패한 거나 다름없을 뿐이다. 영화 '우상'의 이야기다.

20일 개봉될 '우상'(감독 이수진·제작 리공동체영화사) 은 아들의 사고로 정치 인생 최악의 위기를 맞게 된 남자와 목숨 같은 아들이 죽고 진실을 쫓는 아버지, 그리고 사건 당일 비밀을 간직한 채 사라진 여자까지, 그들이 맹목적으로 지키고 싶어 했던 참혹한 진실을 그린 영화. 천우희는 극 중 두 남자의 인생을 송두리째 바꾼 뺑소니 사고 후 비밀을 거머쥔 채 사라진 최련화 역을 맡아 연기했다.

유력한 도지사 후보 구명회(한석규)는 아들의 뺑소니 사고로 정치 인생의 최대 위기를 맞는다. 유중식의 견고한 세상은 아들 부남이 뺑소니 사고로 목숨을 잃으면서 한순간에 무너져버린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소중한 '무언가'를 잃고 추락하는 두 남자의 이야기는 일련의 변곡점을 맞는다. 부남의 아내인 최련화(천우희)가 사고의 유일한 목격자이며, 사고 후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는 사실을 접한 것. 정치적 재기를 노리는 한명회는 최련화를 찾아 사고의 진실을 가리려 하고, 유중식은 세상에 유일하게 남은 자신의 핏줄을 임신한 최련화를 찾기 위해 동분서주한다.

각 인물로 흩어져 있던 이야기는 최련화를 구심점으로 삼아 하나로 모이기 시작한다. 구명회 유중식 최련화는 각각 성공한 정치인, 핏줄, 생존 본능이라는 우상을 각자만의 방식으로 쫓는다.

그러나 문제는 여기서부터 시작된다. 각 캐릭터의 시점이 빠르게 전환되는 탓에 한 인물에 집중해 이야기를 따라가기 벅차다. 또한 세 인물의 이야기가 하나의 구심점으로 모여들지 않고, 이가 맞지 않는 톱니바퀴처럼 불협화음만 낼뿐이다. 하나의 큰 줄기로 뻗어나가지 못하는 이야기는 혼란을 가중시킨다.

또한 여기저기 산재해 있는 퍼즐을 하나로 모을만한 단서는 너무도 꼼꼼히 숨긴 탓에 쉽게 알아차리기 힘들 정도다. 낙엽이나 이순신 동상 등의 메타포는 그 의미를 알아차리기 힘들어 생뚱맞은 느낌을 자아낸다.

최련화의 연변 말투 역시 불친절하다. 자막이 없으면 알아듣기 힘든 최련화의 연변 말투는 영화의 결정적인 단서가 드러나는 장면 대부분을 놓치게 만든다. 앞서 이수진 감독은 이 같은 문제점에 대해 "뉘앙스만 잘 전달이 된다면 대사가 잘 들리지 않더라도 영화의 이해에는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그러나 그 뉘앙스조차 전달되지 않을 정도다.

하나부터 열까지 설명이 필요하다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관객들이 영화 전반에 흩어진 단서들을 하나로 모아 의미를 되새길 수 있을 만한 최소한의 설명 조차 빠져있으니 문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우상' 포스터, 스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우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