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V 지우 "해외 활동 中 언어 달라서 표현 어려울 때 있다"(셀럽티비)
2019. 03.21(목) 22:47
셀럽티비
셀럽티비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셀럽티비'에서 그룹 브이에이브이(VAV) 멤버들이 해외 활동의 장단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21일 밤 방송된 웹예능프로그램 '셀럽티비(셀럽TV)'에서는 브이에이브이가 게스트로 출연해 MC를 맡은 그룹 네이처의 루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멤버들은 해외 활동과 관련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먼저 멤버 세인트반은 "해외 투어를 하면 각국에 계신 팬분들과 만날 수 있어서 좋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멤버 에이노는 "나라를 옮겨 다닐 때마다 호텔을 간다"며 "호텔에 들어가서 제일 먼저 하는 것이 헬스장을 가는 것이다"고 밝혔다. 그는 "헬스장 시설이 좋으면 행복해진다"고 덧붙였다.

그의 말에 동의하던 멤버 세인트반은 "최근에 운동을 많이 하니까 삶의 활력이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멤버 지우는 "해외 투어를 다닐 때 팬분들에게 내 마음을 더 보여주고 싶은데 언어가 달라서 표현이 어려울 때가 있다"며 힘든 점을 털어놨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셀럽티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VAV | 셀럽티비 | 지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