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이장우 "제대 후 첫 작품, 작가님께 살려달라고 했죠" [인터뷰]
2019. 03.27(수) 12:00
하나뿐인 내편 이장우
하나뿐인 내편 이장우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이장우가 군 제대 후 '하나뿐인 내편'으로 돌아왔다. 작품의 성공과 함께 성공적인 복귀식을 마친 이장우와 만났다.

최근 종영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연출 홍석구)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장우는 극 중 김도란(유이)을 향한 순애보로 늘 그의 곁을 지키는 왕대륙 역을 맡아 연기했다.

군 제대 후 첫 작품으로 '하나뿐인 내편'을 선택한 이장우. "제대하고 나서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느낌이 들더라"고 말한 이장우는 '하나뿐인 내편'에 출연하기 위해 치열했던 물밑(?) 작업에 대해 전했다. 드라마 '오자룡이 간다' '장미빛 연인들'로 두 차례 호흡을 맞춘 적 있는 김사경 작가가 KBS 주말극을 준비 중이라는 소식을 접하고, 무작정 만나자고 했단다. 이장우는 "제가 작가님에게 '저 좀 살려달라'고 부탁드렸다"면서 "원래는 작가님이 왕대륙 역에 다른 분을 생각하고 계셨는데, 다시 한번 생각하신 뒤에 저를 캐스팅하셨다"고 말했다.

새롭게 시작하는 마음으로 '하나뿐인 내편' 속 왕대륙이 된 이장우는 뜻밖의 암초와 부딪혔다. 바로 다이어트다. 실제로 이장우는 전성기 시절 외모를 쉽게 떠오르기 힘들 정도로 육중한 몸매로 드라마에 등장해 시청자로부터 '돼륙이' '뭘 먹고 그렇게 됐나'라는 혹평을 들은 바 있다. 그런데 놀랍게도 이 모든 건 이장우의 캐릭터 분석에 따른 것이었다. 이장우는 "김사경 작가님과 홍석구 감독님 모두 살을 뺐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제가 일부러 안 뺐다"면서 "저도 나름 분석을 했다. 누가 봐도 이쁘장한 외모의 본부장보다는 듬직한 본부장의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너무나 듬직(?)한 모습에 이장우의 '리즈 시절' 외모를 그리워하는 시청자들이 다수 있었다. 이에 이장우는 "제가 살을 빼고, 멋있어진다면 다시 돌아오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한다"면서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이장우는 실제로 초등학교 여학생들이 듬직한 왕대륙의 모습을 좋아해 줬다면서 "한 번은 초등학교 앞을 지나가는데 꼬마 아이들이 저에게 결혼하고 싶다고 하더라"면서 "살이 찐 제 모습이 뭔가 듬직해 보여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상대역인 유이와의 호흡을 맞추는데 한결 편했다는 이장우다. 유이가 그룹 애프터스쿨로 활동할 당시 함께 음악 방송 MC로 활약한 바 있는 이장우다. 이장우는 "당시에도 서로 같이 연기하면 재밌겠다고 이야기했다"면서 "막상 작품을 통해 유이를 만나니까, 성숙한 연기자가 돼 있더라. 그때 당시에는 연기에 대해 하나도 몰랐었던 유이가 이제는 다 알고, 저를 알려주더라. 어렸을 때 만났었던 아이돌 유이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물론 의견 충돌도 있었다. 유이는 "기본적으로 파트너들끼리 다투는 것들이 많다. 물론 유이와는 다른 파트너들에 비해 의견 조율이 수월했지만, 그래도 다툴 때가 있었다. 다툰다고 하기보다는 의견 대립이라고 하는 게 맞는 말 같다"고 했다.

극 중 왕대륙은 김도란을 향한 절절한 순애보를 지닌 인물로 묘사됐다. 김도란의 친부인 강수일(최수종)이 살인 전과가 드러나면서 어쩔 수 없이 김도란과 이혼해야 했지만, 왕대륙은 이후에도 변함없는 사랑으로 그의 곁을 지켰다. 또한 왕대륙은 김도란을 위해 강수일의 살인 누명을 벗기려 고군분투해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이에 이장우는 왕대륙을 연기하는 동안 유이와 김도란에 대한 연애 감정이 자연스럽게 생겼다고 했다. 이장우는 "9개월 정도 촬영하면서 함께 했기 때문에 정이 안 가려야 안 갈 수가 없었다"면서도 "서로 속사정도 다 안다. 내 연애 대해서 유이에게 상담을 하면 했지, 연인으로서 발전된다는 생각은 안 했던 것 같다"고 현실 연인 발전 가능성에 대해 선을 그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하나뿐인 내편'은 시청률 50%에 육박할 정도로 성공을 거두기는 했지만, 개연성 없는 스토리와 막장 소재로 시청자들의 비판을 동시에 받아야 했다. 이장우는 시청자들의 비판하는 부분에 대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대본이 늦다 보니까 현장에서 고치고 촬영할 시간이 없었다. 인물들도 많고, 강한 소재이다 보니까 개연성이 없을 수밖에 없더라"고 해명했다.

다만 연장에 대한 아쉬움은 있었다. 이장우는 "제가 신인이었을 때는 이 정도 시청률 나왔으면 10회 정도 연장했었는데, 이번 작품은 3회 정도밖에 연장이 안 됐다"면서 "그래서인지 마무리가 너무 급하게 된 느낌이 없지 않아 있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김도란과 왕대륙이 재결합한 후의 이야기를 다양하게 풀어내고 싶었다는 이장우다.

연장에 아쉬움이 남기는 하지만, 결론적으로 이장우에게 '하나뿐인 내편'은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던 일터였다. 이장우는 "선생님들로 인해 연기는 말할 것 없이 많이 배웠다"면서 "선한 기운을 가진 사람들끼리 모인 느낌이었다. 선생님들과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제가 앞으로 어떤 연기를 해야 하는지 배우는 느낌이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큰 사랑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가 너무 좋은 기차를 탄 느낌이다. 선배들이 만든 너무 좋은 고속 열차에 얻어 탄 느낌이었어요. 이 정도로 큰 사랑을 받을 줄 몰랐는데,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후너스 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장우 | 하나뿐인 내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