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성폭행' 혐의 김형준 "사실 무근, 맞고소 예정" [공식]
2019. 03.29(금) 21:50
가수 김형준
가수 김형준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아이돌 성폭행' 사건의 당사자가 그룹 더블에스오공일(SS501) 출신 가수 김형준으로 밝혀졌다.

29일 저녁 방송된 SBS '8 뉴스'에서는 한 유명 아이돌 멤버가 지난 25일 성폭행 혐의로 피소됐다고 보도된 가운데, 아이돌 멤버의 정체가 김형준으로 밝혀졌다. 김형준 측은 해당 혐의에 대해 "무고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8 뉴스' 보도에 따르면 고소인 B씨는 지난 2010년 5월 일산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A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술을 마시고 집으로 찾아온 A씨가 몸을 만지고 강제로 성관계를 시도했다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김형준 측은 이날 티브이데일리에 "고소인이 주장하고 있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2010년 당시 지인과 둘이서 술 자리를 가졌는데 함께 술을 마신 여성 종업원이 있었다. 그 분이 바로 고소인이고, 고소인이 원해서 그 분의 집으로 가 합의 하에 관계를 맺었다"고 밝혔다.

이어 김형준 측은 "9년이 지난 후 갑자기 고소한 것이, 연예인이라는 점을 악용해 이뤄진 거 같다. 무고하다"며 "보도 전날까지 고소 사실조차 전달 받지 못한 상황이었다. 명예훼손으로 맞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김형준 측은 "해외 투어는 예정된 대로 4월 초까지 진행된다. 이후 귀국해 성실히 조사 받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형준은 지난해 12월 의무경찰 복무를 마치고 소집해제 됐다. 지난 10일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 출연하는 한편, 27일 신보 '스냅 샷(SNAP SHOT)'을 발매하며 활동에 나섰다. 현재 월트투어 콘서트를 위해 해외 체류 중이며, 지난 25일 페루 공연을 마친 뒤 30일 볼리비아 라파즈, 4월 11일 일본 도쿄, 4월 13일 일본 오사카까지 4개국에서 7회 월드투어를 진행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형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