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국민 여러분!' 장르물로는 합격, 관건은 최시원이다 [첫방기획]
2019. 04.02(화) 10:00
국민 여러분
국민 여러분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빠른 전개와 특이 소재로 장르물로서의 재미는 일단 합격이다. 단 주연 배우인 최시원에 대한 시청자들의 우려를 씻지 않으면, '국민 여러분!'의 꽃길은 어려울 듯 싶다.

1일 밤 KBS2 새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극본 한정훈·연출 김정현)이 첫 방송됐다.

'국민 여러분!'은 얼떨결에 경찰과 결혼한 사기꾼이 원치 않는 사건에 휘말리고 국회의원에 출마하며 벌어지는 코믹 범죄극이다. 드라마 '뱀파이어 검사' '나쁜 녀석들' '38사기동대' 등 장르물의 한 획을 그은 한정훈 작가의 KBS 첫 진출작으로, '저글러스' '옥란면옥'의 김정현 PD가 연출을 맡아 일찌감치 시청자들의 기대를 받았다.

이 가운데 첫 방송된 '국민 여러분!'에서는 한정훈 작가와 김정현 PD의 내공을 여실히 느낄 수 있었다. 먼저 단 1시간 분량 안에 사기꾼 양정국(최시원)과 형사 김미영(이유영)이 만나 연애하고, 결혼하기까지의 과정이 속도감 있게 전개되면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이어 양정국이 강력계 형사인 김미영의 직업을 알게 되면서 자신이 사기꾼이라는 것을 밝히지 못해 속앓이를 했다. 반면 김미영은 강력계 형사에서 지능범죄 수사팀장으로 발령됐다는 사실을 양정국에게 숨기면서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이어가는 두 사람의 관계성이 시청자들의 흥미를 높였다.

사기꾼과 형사가 부부라는 이색적인 설정은 한정훈 작가의 탄탄한 필력 아래 속도감 있게 전개되면서 긴장감을 자아냈고, 이는 코믹 범죄극이라는 장르적 재미로 이어졌다.

김정현 PD의 연출력이 한정훈 작가의 필력과 만나 시너지 효과를 냈다. 빠른 장면 전환과 과거와 현재의 교차 편집 등 김정현 PD의 세련된 연출력이 극적 몰입도를 상승시켰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한정훈 작가와 김정현 PD의 내공으로 장르물로서 합격점을 받은 '국민 여러분!'이지만, 한 가지 우려점에 대해선 아직 말끔히 해소하지 못한 모양새다. 바로 주연 배우인 최시원이다.

최시원은 지난 2017년 11월 가족과 함께 키우는 반려견으로 인해 구설수에 올랐다. 해당 반려견이 목줄 없이 엘리베이터에 탔고, 함께 탄 유명 한식당 대표를 물어 패혈증으로 사망케 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에 최시원은 견주로서 자숙의 시간을 가진 후 이듬해 3월 슈퍼주니어 해외 활동을 통해 복귀했고, 이번 작품으로 안방극장 복귀에 나섰다.

주연으로서 극의 코믹 톤을 적절히 조절해 가면서, 사기꾼 양정국을 완벽히 소화해낸 최시원이다. 그러나 최시원을 향한 시청자들의 반감은 계속되고 있는 모양새다. 작품 자체에 대한 평가는 호평이지만, 최시원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응은 앞선 논란 언급과 함께 혹평이 주를 이루고 있는 것이 이에 대한 반증이다.

이처럼 장르물로선 손색없으나, 주연 배우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감을 호감으로 돌리는 것이 '국민 여러분!'의 중요 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최시원이 '국민 여러분!'을 통해 풀어나가야 할 숙제이기도 하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국민 여러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국민 여러분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