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손헌수 "나는 박수홍의 부하…절친은 사치"
2019. 04.03(수) 23:49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라디오스타'에서 코미디언 손헌수가 자신을 코미디언 박수홍의 부하라고 표현했다.

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단짝 쓴짝 아무짝'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박수홍, 손헌수, 배우 홍석천, 가수 왁스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손헌수는 "절친 특집이라고 들어서 출연했지만 사실 절친은 사치"라고 이야기했다. 손헌수는 "나는 박수홍의 부하"라고 이야기했다.

이 말을 들은 박수홍은 두 눈을 동그랗게 뜨며 "내가 시킨 것이 아니다"고 억울한 표정을 지었다. 손헌수는 "코미디언 유재석 형님이 나를 박수홍의 부하라고 부르기 시작했다"며 "내가 가면 '저기 박수홍 부하 온다'고 말한다"라고 털어놔 폭소케 했다.

이어 손헌수는 "코미디언 김용만은 자리를 이동하는 박수홍을 두고 '네 주인 안 따라가냐'라고 했다"며 장난스럽게 화를 냈다. 손헌수는 "부하까지는 참겠다. 하지만 주인은 자존심 상한다"며 속마음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라디오스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MBC | 라디오스타 | 라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