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정준영 단톡방→차태현ㆍ김준호 내기골프→불똥 튄 이수근? [종합]
2019. 04.04(목) 18:00
이수근
이수근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개그맨 이수근이 원정 내기 골프 의혹에 대해 강력하게 부인을 했다. 이수근 측은 동행만 했을 뿐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배우 차태현과 개그맨 김준호의 원정 내기 골프 의혹에 대해 수사에 나섰다.

그 과정에서 경찰은 당시 골프 팀에 참여했던 인원이 차태현, 김준호를 포함한 4명으로 이 가운데 이수근이 포함되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에 대해 이수근 소속사 SM C&C 측은 4일 보도자료를 통해 당시 골프 팀에 포함되어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다만, 사회적으로 문제가 될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소속사 측은 “확인 결과 일체의 금전 거래 등 법적으로나 사회적으로 문제가 될만한 행동은 전혀 하지 않았다. 지인의 초대를 받아 라운딩에 참석했을 뿐이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수근은 지난 2013년 불법 도박 혐의로 징역 6월, 집행유예 1년을 선고 받고 2년간 자숙을 한 바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 원정 내기 골프 의혹에 대해 소속사 측은 발 빠르게 대처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소속사는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추측성 기사와 댓글은 삼가 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립니다”고 밝혔다.

최근 정준영의 카톡방 조사 과정에서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2일’)에 출연 중인 차태현과 김준호가 원정 내기 골프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차태현은 지난 2016년 7월 정준영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수 십장의 5만원 권 사진을 올려 내기 골프에 딴 돈을 자랑했다. 이후에도 차태현은 돈다발 사진과 함께 자신이 225만원, 김준호가 260만원을 딴 사실을 밝혔다.

이로 인해 차태현 소속사 측은 “지인들 또는 동료들과 단순히 게임의 재미를 위해 게임 도중 주고 받았을 뿐 현장에서 돌려준 것”이라고 해명을 했다. 차태현은 사과문을 통해 공인으로서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출연 중인 모든 방송에서 하차를 했다.

김준호의 소속사 역시 사죄의 뜻을 전하면서 게임이 끝난 뒤 현장에서 금액을 돌려주거나 돌려 받았다고 해명을 했다. 김준호는 “’1박2일’ 큰 형으로 모범이 돼야 했음에도 그렇지 못한 점을 반성하고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버닝썬 사건에서 시작된 이번의 사태는 승리 게이트, 정준영 불법촬영을 거쳐 연예인 내기 도박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준호 | 이수근 | 차태현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