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김하경 발연기 논란, 이쯤되면 민폐다 [TV공감]
2019. 04.07(일) 07:00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하경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하경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김하경이 첫 데뷔작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부족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지탄을 받고 있다. 신인이라고 하기에는 기본기조차 돼 있지 않은 김하경의 연기력으로 인해 작품의 완성도 역시 저하되고 있다.

김하경은 현재 방송 중인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연출 김종창)에서 박선자(김해숙)의 철부지 막내딸 강미혜 역을 맡아 연기 중이다.

앞서 김하경은 캐스팅 소식만으로 화제가 됐다. 필모그래피가 전무한 신인 배우의 데뷔작이 흥행이 보장된 KBS2 주말극이었기 때문. 거기다가 조연도 아닌 주연급으로 단번에 캐스팅된 김하경에 대한 궁금증이 쏠린 건 어쩌면 당연한 수순이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 가운데 앞선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하경에게 이와 같은 맥락의 질문이 이어졌다. 이에 김하경은 "처음으로 얼굴을 알리는 작품이다. 선배님들 캐스팅을 듣고 제가 평소에 존경하던 분들이 많이 나오셔서 꼭 하고 싶었다"면서 "목숨을 걸고 잘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그 생각을 하면 할수록 안 좋은 것 같았다. 그래서 그냥 많이 배우고 공부하고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각오를 밝힌 바 있다.

이후 첫 방송 전 주말극 주연을 꿰찬 김하경의 연기력에 기대감이 모아지기도 했다. 그러나 이러한 기대는 첫 방송과 함께 처참히 깨졌다.

김하경은 들쑥날쑥한 연기 톤과 엉망인 대사 전달력으로 극적 몰입도를 헤치고 있다. 특히 극 중 언니인 강미리(김소연)의 구박에 소리를 지르며 하소연하는 장면에서 김하경의 연기는 연기에 대한 그 어떤 트레이닝도 돼 있지 않은 일반인과 다름없었다.

김하경의 '발연기'는 강미혜 캐릭터의 서사와 매력을 반감시키는 것뿐만 아니라, 작품의 완성도까지 저하시키고 있다. 이에 시청자들은 김하경에 대한 불만을 계속해서 드러내고 있다. 또한 '세젤예' 시청자 게시판에는 김하경을 하차시켜달라는 시청자의 의견을 심심치 않게 발견할 수 있다.

"많이 공부하고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밝힌 김하경이다. 그러나 엄밀히 말하면 '세젤예'는 연습의 장이 아니다. 연습은 데뷔하기 전에 선행돼야 하며, 데뷔한 이상 배우로서 어느 정도 완성된 연기를 보여줘야 할 터. 왜 시청자가 김하경의 연기 성장을 지켜봐 줘야 할까. 이쯤 되면 작품에 민폐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KBS2 '세젤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하경 |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 세젤예 김하경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