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류덕환 "생각보다 커 보이는 배우, '생커배'라 불러다오" (조장풍)
2019. 04.08(월) 15:30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류덕환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류덕환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류덕환이 자신의 새로운 별명으로 '생커배'를 제안해 웃음을 자아냈다.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연출 박원국)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박원국 PD를 비롯해 배우 김동욱 김경남 류덕환 박세영 설인아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과거 국가대표급 유도 선수 출신이자 체육 교사로서 건실한 삶을 꿈꿨으나 '욱'하는 성격 때문에 퇴출된 후 무사안일을 최우선으로 하게 된 공무원 조진갑(김동욱)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일하며 사회의 악덕 ‘갑’들을 응징하는 이야기를 다룬 사회풍자 드라마다. '앵그리 맘'을 쓴 김반디 작가와 '군주-가면의 주인' '워킹 맘 육아 대디'를 연출한 박원국 PD가 의기투합했다.

주인공 조진갑 역에는 김동욱, 조진갑의 제자이자 그를 도와 '갑'을 응징하는 흥신소 사장 천덕구 역에는 김경남, 명성그룹 법무팀 변호사 우도하 역에는 류덕환이 캐스팅 돼 끈끈한 '브로맨스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조진갑의 전처인 형사 주미란 역에 박세영, 명성그룹 회장 개인비서 고말숙 역에 설인아가 출연한다.

특히 그간의 필모그래피에서 출중한 연기력으로 '믿고 보는 배우', '신뢰를 주는 배우'라는 별명을 얻은 류덕환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도 남다른 활약을 예고,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자아냈다.

류덕환은 "내 이름에 신뢰가 있는지 몰랐다. 그렇게 이야기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더욱 신뢰를 주도록 노력하겠다. 우도하는 끝을 볼 수 밖에 없는 인물이고, 그 끝으로 가기 위해서는 주인공 조장풍이 꼭 필요한 인물이다.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인물인 만큼 이 캐릭터의 매력을 표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또한 류덕환은 "'믿보래'라고 하시니 마치 보증이라도 서야 할 것 같다"며 자신의 별명을 수줍게 언급했다. 이어 새로운 별명을 제안해 달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생각보다 커 보이는 배우, '생커배'가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아이템'의 후속으로 이날 밤 10시 첫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류덕환 |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