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중근, ‘복면가왕’서 메이저리그급 무대 선사 ”야구 할 때보다 더 떨려”
2019. 04.15(월) 11:06
봉중근
봉중근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야구 해설위원 봉중근이 ‘복면가왕’에서 메이저리그급 반전 무대로 화제를 낳았다.

봉중근은 지난 14일 MBC 예능프로그램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 100대 가왕 선발 특집편에 출연해 숨겨둔 노래 실력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봉중근은 ‘좌란다 좌란다 좌왕’으로 1라운드 마지막 대결에 등장, ‘우왕 왕왕왕왕 우왕’과 윤도현의 ‘사랑 Two’로 듀엣 무대를 펼쳤다. 1라운드에서 아쉽게 탈락의 고배를 마신 봉중근은 4월과 5월의 ‘장미’를 부르며 정체를 공개, 현장의 뜨거운 반응을 자아냈다.

봉중근은 차분하고 부드러운 음색과 섬세한 감성 표현이 어우러진 수준급의 노래 실력은 물론, 색다른 개인기로 깜짝 예능감까지 선사해 눈길을 끌었다.

방송 직후 봉중근은 자신의 SNS를 통해 다양한 ‘복면가왕’ 출연 비하인드 컷과 함께 긴 소감을 전해 관심을 더했다.

봉중근은 “야구를 할 때보다 더 떨었던 거 같다. 그래도 너무 좋은 경험이었다”고 출연 소감을 전하며 “방송 활동을 통해 제2의 인생을 사는 것도 있지만 야구 발전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다는 목표도 있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 한국야구 파이팅”이라고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봉중근은 현재 야구 선수 은퇴 후 해설 위원으로 변신, 독보적인 역량을 뽐내고 있으며, 각종 방송 및 광고모델 등 다양한 분야에 도전하며 대중을 만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봉중근 SN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봉중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