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무죄 혹은 무고" 박유천, 피의자→압수수색→17일 경찰조사 [종합]
2019. 04.16(화) 13:04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마약 스캔들에 휘말린 JYJ의 박유천이 오는 17일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박유천은 오는 17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 출석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유천은 최근 법무법인 권창범 변호사를 선임했다.

경찰은 오늘(16일) 오전 9시부터 서울 삼성동에 있는 박유천의 자택을 찾아 압수수색을 벌였다. 자택 수색부터 소환까지 강도 높은 조사가 이어지고 있는 것. 17일 출석이 확정되면 이날 마약 간이 검사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박유천은 전 연인이자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인 황하나의 진술로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다. 황하나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박유천의 권유로 지난 해 다시 마약을 투약했다고 진술했다. 자신이 잠든 사이 박유천이 강제로 필로폰을 투약 했다는 주장이다.

박유천은 기자회견을 통해 반박에 나섰다. 황하나가 헤어진 후 협박을 했으며, 여전히 자신에 대한 원망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박유천은 "마약을 투약한 적은 한 번도 없었으며 황하나에게 권유 역시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경찰은 박유천의 혐의 입증이 가능하다는 자신이다. 황하나가 박유천과 함께 마약을 투약 했다는 장소의 CCTV를 확보했고, 관련 증거가 있다는 것. 조사에서 진행될 마약 간이 검사 결과도 수사에 중요한 잣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무죄를 주장하고 있는 박유천이 경찰 조사를 통해 주장을 입증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박유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