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비너스 측 "해체 확정 NO, 재계약 논의 중" [공식]
2019. 04.18(목) 09:27
헬로비너스
헬로비너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그룹 헬로비너스 멤버들이 소속사 판타지오뮤직과 재계약을 논의 중이다.

판타지오뮤직 관계자는 18일 오전 티브이데일리에 "해체가 확정된 건 아니다. 현재 멤버들과 재계약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이날 오전 헬로비너스가 해체를 결정하고, 멤버들이 각자 원하는 배우 혹은 가수의 길을 가는 것에 동의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2년 데뷔한 헬로비너스는 '차 마실래?' '비너스(Venus)' '난 예술이야' 등 매년 신곡을 발매해왔다. 하지만 지난 2017년 1월 미니 6집 앨범을 마지막으로 멤버들은 각자 개인 활동에 집중해오며 완전체 활동은 없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