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뭐가 찍혔나?"…박유천, '음성' 판정에도 CCTV 복병으로 [종합]
2019. 04.18(목) 09:3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1차 마약 간이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CCTV가 복병으로 떠올랐다.

박유천을 마약 투약 혐의로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17일 "박유천이 올해 초 서울의 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마약 판매상의 것으로 의심되는 계좌에 수십만원을 입금하는 과정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찰의 발표로 사태는 급전환을 맞이했다. 음성 판정을 받았음에도 불구, 수사에 중요한 변수가 될 수 있는 증거가 포착됐기 때문이다. 관련 영상으로 투약 혐의가 입증되는 것은 아니지만, "마약은 한 적도, 권유한 적도 없다"는 박유천의 호소에 힘이 떨어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경찰이 CCTV를 확보했다는 공식 발표가 있기 전 박유천은 최근 채모를 제모하고, 염색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박유천의 법률대리인은 제모와 염색 의혹에 대해서는 해명했지만, 수사에 가장 중요한 포인트가 된 CCTV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있다.

박유천의 법률대리인 권창범 변호사는 18일 "제모와 염색은 증거 인멸 시도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박유천이 활동을 할 당시부터 주기적으로 신체 일부에 대해 제모를 했다는 것. 권 변호사에 따르면 경찰은 박유천의 다리털 모근과 모발을 국립과학수사대에 의뢰했다.

그러나 CCTV와 관련해서는 어떤 입장도 언급하지 않아 의혹이 커진 상황. 17일에 이어 18일까지 이틀 연속 경찰 출석을 앞둔 박유천이 조사를 통해 자신의 주장대로 결백을 입증할 수 있을지 네티즌의 눈과 귀가 쏠리고 있다. 2차 조사는 비공개로 진행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박유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