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이틀 연속 경찰 출석…비공개 소환 조사
2019. 04.18(목) 09:53
박유천
박유천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경찰에 또 한 번 출석한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에 따르면 박유천은 18일 오전 10시부터 비공개 소환 조사에 임할 예정이다.

박유천은 17일 오전 10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출석해 이미 한 차례 조사를 받았다. 조사는 저녁 7시경 종료됐다.

다만 박유천이 피로를 호소해 조사가 마무리되지 못했고, 이에 이틀 연속 소환 조사가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전 연인 황하나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박유천과 함께 투약했다고 진술하면서 박유천의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한 조사가 시작됐다.

박유천은 논란 직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마약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경찰은 지난 16일 박유천의 차량,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펼쳤다. 1차로 진행된 박유천의 간이 시약검사에서는 음성 반응이 나왔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