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측 “경찰 확보 cctv, 박유천도 설명 가능한 내용” [공식]
2019. 04.18(목) 11:36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그룹 JYJ 멤버 겸 배우 박유천이 전 연인이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인 황하나와 함께 마약을 투약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가운데 시종일관 결백을 주장하고 있는 박유천 측이 경찰이 CCTV 영상을 확보했다는 보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8일 박유천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인 권창범 변호사는 공식입장을 통해 “현재 경찰에서 박유천 씨에 대한 조사 중 정황에 대한 cctv 자료가 제시되고 있는데 우선 조사 중인 상황에 대해서 계속 언론 보도가 나오는 것은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라며 “정황에 대해서는 경찰과 박유천 씨의 입장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지금까지 경찰에서 보여준 cctv 사진에 대하여는 박유천 씨도 설명이 가능한 내용입니다. 그 이상 구체적인 내용은 경찰조사중임을 고려하여 밝힐 수 없음을 양해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17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경찰이 박유천이 올해 초 황하나와 마약을 투약하기 전, 직접 마약을 구입하는 정황이 담긴 CCTV영상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그간 자신의 결백을 주장해왔던 박유천이기에 경찰이 핵심 증거 영상을 상당수 확보했다는 보도가 전해지면서 관심이 쏠린 바 있다.

한편 박유천은 현재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에 출석해 비공개 소환 조사에 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