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청 "박유천 CCTV 확보 사실, 내용은 노코멘트" [공식]
2019. 04.18(목) 14:57
박유천
박유천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그룹 JYJ 박유천이 2차 경찰 소환 조사에 임하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 관계자는 18일 오후 티브이데일리에 "박유천이 오전 10시경 비공개로 출석해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어제(17일) 마치지 못한 조사를 오늘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조사는 저녁 늦게 끝이 날 예정이다.

해당 관계자는 최근 이목을 끌고 있는 박유천의 CCTV 영상에 대해 "이미 확보했다. 하지만 CCTV 속 내용을 공개할 수는 없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전 연인 황하나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박유천과 함께 투약했다고 진술하면서 박유천의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한 조사가 시작됐다.

박유천은 논란 직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마약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경찰은 지난 16일 박유천의 차량,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펼쳤다. 1차로 진행된 박유천의 간이 시약검사에서는 음성 반응이 나왔다.

이 가운데 박유천이 올해 초 황하나와 마약을 투약하기 전 직접 마약을 구입하는 정황이 담긴 CCTV영상이 존재하고, 이를 경찰이 확보했다는 내용이 보도돼 관심이 쏠린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