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단톡방' 피해여성 등장, "집단 성폭행 피해" 주장
2019. 04.18(목) 16:55
정준영, 최종훈
정준영, 최종훈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불법 촬영물이 공유돼 논란이 된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사건의 피해자가 처음으로 등장했다.

SBS funE는 18일 정준영과 그룹 FT아일랜드 최종훈 등 5명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 여성 A씨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6년 3월 정준영과 최종훈, 버닝썬 직원 김모 씨, YG엔터테인먼트 전 직원 허 모 씨, 사업가 박 모 씨와 함께 술을 마신 뒤 기억을 잃었다. 다음날 아침 정신을 차려보니, A씨는 옷이 모두 벗겨진 채 호텔 침대에 최종훈과 누워있었다는 것.

A씨는 최근 정준영 등이 포함된 단체대화방에서 불법 촬영물이 공유됐다는 소식을 접한 뒤, 자신 또한 피해자가 아닐까 의심해 사건의 공익신고자 방정현 변호사 측에 도움을 청했다. 이 과정에서 A씨가 성추행을 당하는 듯한 장면이 담긴 사진 6장과 음성파일 1개가 단체대화방에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뿐만 아니라 정준영이 집단 성폭행을 뜻하는 은어를 사용하는 등 A씨를 집단 성폭행했을 것으로 의심할 수 있는 대화 내용도 단체대화방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SBS funE를 통해 "보복을 당하진 않을까, 경찰 수사는 제대로 될까 걱정"이라며 "신변이 노출돼 내가 피해를 입은 사실이 사람들에게 알려지는 것도 너무 무섭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A씨는 오랜 기간 고민 끝에 내일(19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사업가 박 모 씨는 "이 사건과 전혀 관련이 없다"고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사람들은 연락이 닿지 않거나,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