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최종훈 단톡방' 피해자 A씨 "오늘(19일) 고소장 제출 예정"
2019. 04.19(금) 09:31
정준영, 최종훈
정준영, 최종훈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그룹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 가수 정준영 등 5인에게 집단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A씨가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SBS funE는 18일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 A씨와의 인터뷰를 통해 정준영, 최종훈 등의 집단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A씨는 변호인과의 협의 끝에 19일 정준영, 최종훈 등 5인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할 계획이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6년 3월 A씨는 정준영, 최종훈, 버닝썬 직원 김모 씨, YG엔터테인먼트 전 직원 허 모 씨, 사업가 박 모 씨와 함께 술을 마신 뒤 기억을 잃었다. 다음날 아침 정신을 차려보니, A씨는 옷이 모두 벗겨진 채 호텔 침대에 최종훈과 누워있었다는 것.

'정준영 단톡방' 사건의 공익신고자 방정현 변호사에 따르면 5인이 포함된 단체대화방에서 A씨의 피해 정황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 6장과 음성파일 1개가 발견됐다.

이와 관련, 최종훈은 변호인을 통해 "당시 A씨와 동석한 건 맞지만, 성관계를 갖진 않았다"며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