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A씨 성폭행 없었다" vs A씨 "수사 의뢰할 것" [종합]
2019. 04.19(금) 13:04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정준영, 최종훈 일행 5명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 A씨가 오늘(19일) 고소장을 제출한다.

가수 정준영이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집단 성폭행 관련 대화가 오고 간 정황이 포착된 가운데 피해 여성 A씨가 이들을 고발하고 나섰다.

단톡방 멤버는 정준영,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 불법 촬영 혐의로 구속된 버닝썬 MD 김 모 씨 등 총 5명으로 구성돼 있다.

A시는 2016년 3월 정준영의 팬 사인회를 계기로 이들과 함께 술을 마신 뒤 기억을 잃었고, 다음날 눈을 떴을 때 성폭행을 당한 흔적이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문제의 단톡방에는 당시 상황을 녹음한 음성 파일 1개와 사진 6장이 있다. 정준영은 당시 단톡방에서 "어제 종훈이랑 같이 XX하는데 (4초짜리 음성파일을 공유하며) 이런 소리 내서 나도 웃고, 결국 걔는 연예인이랑 자고 싶었던 거야" 등의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최종훈은 19일 변호인을 통해 "A씨와 동석한 것은 맞지만 성관계를 갖지는 않았다"며 모든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한편 경찰은 최종훈이 음주운전 언론보도를 무마하기 위해 경찰에 청탁을 시도했다는 의혹에 대해 의심 정황이 없다고 판단, 입건 처리하지 않았다. 단 경찰에 뇌물을 주겠다고 말한 점은 뇌물공여 의사표시 혐의를 적용,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