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녹취록 공개로 새 국면 …에이미, 오해였나 폭로였나 [종합]
2019. 04.20(토) 11:2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에이미의 오해였을까. 휘성이 반박 녹취록 전문을 공개하자 후폭풍이 거세다.

방송인 에이미가 과거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한 연예인이 자신을 상대로 성폭행을 모의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해당 인물로 지목된 가수 휘성(37) 측이 반박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에이미는 휘성에게 “나 용서해줘. 내가 (예전으로) 확실히 돌려놓을게”라며 사과하는 목소리가 담겼다.

휘성 소속사 리얼슬로우컴퍼니는 19일 오후 SN 계정을 통해 약 7분짜리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 따르면 에이미는 폭로글을 올린 다음날인 17일 휘성 소속사가 반박문을 내자, 당일 오후 10시께 휘성에게 먼저 전화를 건 것으로 알려졌다.

에이미는 최근 SNS에 휘성이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실이 폭로되는 것을 막으려 자신을 성폭행한 후 이를 촬영하는 모의를 했다고 주장했다. 휘성의 이름을 직접 언급한 것은 아니지만 여러가지 단서를 나열하면서 네티즌의 추측이 가능토록 했다.

네티즌들이 휘성의 해명을 요구하자 소속사 측은 "사실 무근"이라는 공식입장을 발표했찌만 의심 여론은 가라 앉았다. 정확한 입장 발표를 위해 에이미와 통화를 한 녹취록을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의 대화가 담긴 이 녹취 파일에는 휘성이 성폭행을 모의한 적이 없다고 해명하는 내용과, 이를 들은 에이미가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는 내용 등이 담겨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에이미와 휘성은 문제의 발언을 전달한 제3의 인물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휘성은 문제의 3자에게 성폭행 모의 발언을 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 또 해당 인물이 사실을 확인해주기 위해 법정에 나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휘성은 “나 어떻게 해야하니? 나 어떻게 살아야 하니? 왜 그런 거야?”라고 말하며 눈물을 터뜨렸고, 에이미는 “네 얘기 다 들으니까 내가 쓰레기같이 느껴져서. 내가 진짜 잘못했다”며 용서를 구했다. 그러자 휘성은 “너가 잘못했다고 해도 이제 아무도 안 믿을 것”이라면서 “콘서트도 취소되면서 모든 계약이 무너지게 됐다. 난 이제 무슨 일하고 살아야 하니? 나 노래는 할 수 있을까?”. 내가 왜 희생냥이 되어야 하냐?'며 눈물을 보였다.

휘성이 녹취록을 공개하면서 여론은 새 국면을 맞았다.휘성이 에이미의 실수로 누명을 썼다는 의견과, 진실은 수사 기관을 통해 가려야 한다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것. 현재 에이미는 문제의 글을 삭제한 상태다. 에이미가 새로운 글을 통해 입장을 밝힐지 앞으로의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휘성, 에이미(위부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