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불후의 명곡’ 벤, 아이즈원·손승연 제쳤다…첫 무대→최종우승 [종합]
2019. 04.20(토) 19:48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불후의 명곡’ 벤이 400회 특집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20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은 400회를 맞아 일본 특집으로 진행됐다. 한국과 일본에서 사랑을 받고 있는 김연자가 전설로 초대됐으며 뮤지컬 배우 민우혁, 가수 정동하, 손승연, 벤, 그룹 펜타곤, 아이즈원이 출연했다.

첫 번째로 무대에 오른 가수는 벤이었다. 슬픈 노랫말에 예쁜 멜로디가 인상적인 ‘수은등’을 선곡한 벤은 특유의 맑은 목소리로 노래를 열창했다.

펜타곤이 이어 무대에 올랐다. 펜타곤은 ‘아침의 나라에서’를 파워풀하게 소화해 객석의 박수를 받았다.

공개된 결과는 벤의 승리였다. 723표를 획득한 벤이 김연자 편의 1승을 차지한 가운데, 세 번째로는 민우혁이 무대에 올랐다.

민우혁은 압도적 가창력으로 ‘10분 내로’를 열창해 이목을 모았다. 첫 소절부터 풍부한 성량을 자랑한 그는 후반부까지 휘몰아치는 가창력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민우혁은 723표를 획득한 벤과 맞붙었다. 하지만 결과는 벤의 승리, 벤이 2연승을 차지하게 됐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네 번째 무대는 정동하가 꾸몄다. 정동하는 ‘슬픈 얼굴 짓지 말아요’를 열창했고, 고음까지 깔끔하게 소화해 이목을 모았다.

이번에도 결과는 벤의 승리였다. 벤은 3연승을 차지해 대기실에 놀라움을 안겼다.

다섯 번째 무대는 아이즈원이 꾸몄다. 아이즈원은 ‘아모르파티’를 자신들의 스타일로 재해석한 무대를 보여줬다. 중간의 파워풀한 댄스브레이크도 객석의 환호를 자아냈다.

그럼에도 벤이 또 한 번 우승을 차지, 4연승을 차지했다. 이에 마지막 무대를 앞둔 손승연은 “열심히 노래하고 오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손승원은 ‘진정인가요’로 무대에 올랐다. 그는 애절한 목소리와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객석을 압도했다.

끝으로 공개된 결과는 벤의 승리였다. 첫 번째로 무대에 오른 벤이 최종 우승까지 차지했고, 벤은 감격해 눈물까지 보였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불후의 명곡’]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