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홈즈' 용인 죽전역 인근 신축 주택, 매매 5억1천 '눈길'
2019. 04.21(일) 23:31
구해줘 홈즈
구해줘 홈즈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구해줘! 홈즈' 박나래 송경아가 5인 가족의 새 보금자리를 찾기 위해 나섰다.

21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서는 복팀의 박나래와 송경아, 덕팀의 노홍철과 김광규가 경기도 용인 이천 등에서 5인 가족이 살 수 있는 넓은 집 구하기에 나섰다.

이 5인 가족은 현재 경기도 이천에서 20년 동안 한 집에 거주하고 있는 상황. 어머니는 막내의 전학을 막기 위해 이천에서 계속 살기를 원했고, 큰 딸은 최신 인테리어가 된 세련된 집을 구하기 위해 이사하기를 원했다. 예산은 대출을 끼고 최대 6억원이었다.

이에 먼저 매물을 찾기 위해 나선 복팀 박나래 송경아는 큰 딸의 요구에 맞춰 용인의 한 주택단지를 찾았다. 일명 '방 5 화 5', 방 5개 화장실 5개를 자랑하는 신식 주택이었다.

박나래 송경아는 "지금 입주하면 이 집의 첫 주인이 되는 것"이라며 새로운 집임을 강조했다. 또한 큰 딸이 강조했던 세련된 인테리어에 부합하는 깔끔한 내부, 통유리창을 활용한 채광 등을 강조하며 매물을 홍보했다.

또한 1층에는 널찍한 나무 테라스가 있어 파라솔이나 벤치, 흔들의자 등을 놓아 꾸밀 수 있는 공간이 있었다. 지하에는 널찍한 방 두개와 자연광이 드는 테라스가 있어 도자기 공예를 하는 어머니의 요구 조건을 충족 시켰다.

예산은 매매 5억1000만원, 5인 가족의 요구보다 훨씬 싼 가격이었다. 다만 죽전역에서 다소 안쪽으로 들어가야 하는 위치가 단점으로 작용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MBC '구해줘! 홈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구해줘 홈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