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데' 신하균 "이광수, 먼저 다가올 줄 알았는데…"
2019. 04.30(화) 15:58
두시의 데이트
두시의 데이트
[티브이데일리 정다연 인턴기자] '두시의 데이트'에서 신하균이 이광수를 처음 만났던 당시를 회상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이하 '두시의 데이트')에서는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의 주연배우 신하균, 이광수가 게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DJ 지석진은 신하균에게 "이광수 씨와는 영화 촬영 전까지 친분이 없었던 거냐"고 물었다.

이에 신하균은 "그렇다"며 "방송으로 봤을 때는 말이 많고 장난기가 많아서 활발한 친구라고 생각했는데, 만나보니 아니더라"라고 답했다.

이어 "제가 낯을 가리는 성격이다 보니 광수 씨가 다가올 줄 알았다"며 "보통 이런 경우에는 어린 친구가 먼저 다가오는데 안 그러더라"라고 말해 이광수를 당황케 했다.

신하균의 말에 이광수는 민망해 하며 "형이 자리도 따로 만들어주시고 해서 이제는 친해졌다"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정다연 인턴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두시의 데이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정다연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신하균 | 이광수 | 지석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