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 선데이 통신 직원들, 한예슬 위해 파파라치 계획
2019. 05.02(목) 22:41
빅이슈
빅이슈
[티브이데일리 정다연 인턴기자] '빅이슈'에서 선데이 통신 직원들이 결정적인 사진을 포착하기 위해 나섰다.

2일 밤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극본 장혁린· 연출 이동훈) 마지막 회에서는 지수현(한예슬)을 감시로부터 자유롭게 하기 위해 파파라치 계획을 짜는 선데이 통신 직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별장에서 나대표(전국환)는 한석주에게 "김실장의 성추행 장면을 찍어와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지수현을 계속 감시할 것"이라고 엄포했다.

지수현은 김실장에게 피해를 당한 여성을 만나 사정을 들었고, 선테이 통신 직원들은 곧바로 김실장을 함정에 빠뜨릴 계획을 세웠다.

서영미(박선임)는 미끼인 여자를 미리 포섭해 김실장을 유인할 것을 지도했으며, 선데이 통신 사진팀들과 경찰 관계자들은 각각 다른 방식으로 김실장의 동선을 주시했다.

[티브이데일리 정다연 인턴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빅이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정다연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주진모 | 한예슬
싸이월드공감